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 로그아웃

스포츠토토케이

스포츠토토케이는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경고한대로 미국 엑슨모빌에 대한 석유수출 금지를 단행, 국제유가가 시간외 거래에서 상승하는 등 유가불안이 확산되고 있다.앞서 11일 미국의 석유 메이저 엑손모빌이 베네수엘라 정부의 석유자산 강제 지분회수에 대한 대응으로 국영 베네수엘라 석유의 해외 자산동결 명령을 법원으로부터 받아내자, 차베스 대통령은 즉각 엑스모빌에 대한 원유수출 중단 가능성을 강력 경고한 바 있다. 차베스의 석유수출 금지 단행후 이날 밤 뉴욕상업거래소의 선물시장에서는 0.81달러 하락한 배럴당 92.78달러로 거래를 마감한 서부텍사스산(WTI) 중질유 값이 0.24% 오른 93.02달러를 기록하는 등 유가가 재차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정부는 25일 오후 쇠고기 고시 한글본과 영문을 공개하면서, 수전 슈워브 미 무역대표부 대표와 에드워드 샤프 미 농업부 장관이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정운천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앞으로 보낸 서한도 공개했다. 다음은 서한 전문. <편집자 주>김종훈 본부장님, 정운천 장관님 귀하,한국에서 진행중인 한국인들의 논의에 비추어, 우리는 30개월령 미만의 소에서 생산된 미국산 쇠고기만을 교역하겠다는 한국 수입자와 미국 수출자들의 자율 결의를 환영합니다. 이러한 민간부문의 조치는 한국 소비자들의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신뢰가 회복될 때까지 경과조치로 운영될 것입니다.이러한 자율 결의를 지원하기 위하여, 미 농업부는 농산물유통법에 따라 미국 정부에 의해 관리되는 '한국을 위한 30개월 미만 연령 검증 품질체계평가(QSA) 프로그램'을 도입할 것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모든 미 농업부의 수출검증(EV) 프로그램에 적용되는 품질체계 조건과 운영상 동일할 것입니다. (첨부 참조) 이 프로그램은 본 프로그램에 따라 한국으로 선적되는 모든 쇠고기가 30개월 미만 소에서 유래한다는 것을 보증할 것입니다.우리는 이러한 민간부문의 조치를 지원하기 위하여, 한국정부 검역관이 경과기간중에 30개월 이상 소에서 생산된 쇠고기가 한국으로 선적된 것을 발견할 경우, 해당 쇠고기 또는 쇠고기 제품을 그 소유주에게 반송시킬 것으로 이해합니다.미국 정부와 한국 정부는 30개월 미만 소의 뇌, 눈, 머리뼈와 척수가 국제수역사무국(OIE) 지침에 따른 특정위험물질 또는 식품안전 위해가 아니라는데 동의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국의 수입자와 수출자는 이러한 품목들은 과거에 교역된 적이 없다고 하였으며, 우리는 동 품목들에 대한 한국내 시장 수요가 있을 때까지 이러한 상업적 관행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수입위생조건 제8조에 규정되어 있듯이, 한국 점검단은 한국으로 쇠고기 또는 쇠고기 제품을 수출하는 육류 작업장 중 대표성 있는 표본에 대해 점검을 실시할때 새로이 등재되거나, 이전에 취소되었거나 또는 항구에서의 검사과정에서 해당 제품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었던 작업장과 같은 특정 작업장들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권리가 있습니다. 따라서 대표성 있는 표본이라는 개념은 한국 점검단이 점검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특정작업장을 점검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을 방해하지 않습니다. 한국점검단은 점검 결과 본 수입위생조건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고 판단되는 사항을 발견할 경우, 적절한 개선조치에 대해 즉시 미 식품안전검사국(FSIS) 관계관과 협의할 것입니다. 이러한 기술협의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양국 정부는 고위급 협의를 할 것입니다. 양국 정부가 4주 이내에 적절한 개선조치에 대해 합의하지 못할 경우, 해당 작업장의 제품에 대한 수입 검역검사과정에서 식품안전 위해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한국은 해당 작업장에서 이후 수입되는 다섯 번의 선적분에 대하여 쇠고기 및 쇠고기 제품의 검사비율을 높일 수 있습니다. 수입위생조건 제24조에 규정되어 있듯이, 강화된 검사기간 또는 제24조에 규정되어 있듯이 일반적인 검사에서 2회 이상 식품안전 위해가 발견되면, 한국은 FSIS에 해당 작업장의 중단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이 요청을 받는 대로 FSIS는 해당 작업장을 중단시킬 것입니다. 한국은 차기 시스템 점검시 해당 작업장을 재점검할 수 있습니다.우리는 또한 한국정부가 관보에 '미국산 쇠고기 및 쇠고기 제품 수입위생조건'을 게재한 것을 환영합니다. 최근 한국 쇠고기 수입자들이 재확인한 바와 같이, 미국산 쇠고기는 안전하며 미국인이 매일 소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과 품질에 대한 한국 소비자 신뢰가 회복되기를 기대합니다.미 무역대표 수잔 슈왑
미 농업부장관 에드워드 샤프June xx, 2008 The Honorable Jong Hoon Kim
Minister for Trade
Seoul, Republic of Korea The Honorable Woon Chun Chung
Minister for Food,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Gwacheon, Republic of Korea Dear Minister Kim and Minister Chung:In light of the ongoing public discussion in Korea, we welcome the voluntary commitments made by Korean importers and U.S. exporters to trade only U.S. beef from cattle less than 30 months of age. This private-sector initiative will serve as a transitional measure until Korean consumer confidence in U.S. beef improves.

To support these voluntary commitments, the U.S. Department of Agriculture is establishing the "Less than 30 Month Age-Verification Quality System Assessment (QSA) Program for Korea" administered by the U.S. government under the Agricultural Marketing Act. This program will be operationally identical to the quality system requirements in place for all USDA Export Verification (EV) Programs. (See attachment.) This program will verify that all beef shipped to Korea under this program is from cattle less than 30 months of age. We understand that in order to support this private sector initiative, if Korean government inspection officials were to find any beef shipped to Korea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that is from cattle 30 months of age or over, they would return the relevant beef or beef products to their owner.The governments of the United States and Korea agree that brains, eyes, skull, and spinal cord from cattle less than 30 months of age are not specified risk materials under World Organization for Animal Health (OIE) guidelines or food-safety hazards. Importers and exporters in our two countries have nonetheless indicated that those items have not been traded in the past, and, until there is market demand in Korea for such products, our expectation is that such commercial practice will continue. When auditing a representative sample of the meat establishments that export beef or beef products to Korea, as provided for in Article 8 of the Import Health Requirements, Korea’s auditors have the right to focus on certain plants, such as those that are newly listed, had been previously delisted, or whose products have raised concerns during port of entry inspection. Accordingly, the concept of representative sampling does not prevent Korean officials from including in an audit a specific plant that they deem necessary to audit.If as a result of an audit, Korean auditors find what they believe is a serious non-compliance with these Requirements, the Korean auditors will immediately consult with FSIS personnel regarding appropriate corrective action. If these technical level discussions do not resolve the matter, the two governments will consult at a senior level. If the two governments cannot agree with respect to appropriate corrective action within four weeks, Korea may increase the rate of inspection of subsequent beef and beef products from that establishment over the next five shipments notwithstanding the fact that no food-safety hazards have been detected during import quarantine inspection of the products of that establishment. As provided for in Article 24 of the Import Health Requirements, if two or more food safety hazards are detected, both during this period of increased inspection or generally under Article 24, Korea may request FSIS to suspend the relevant establishment. Upon receiving the request, FSIS will suspend the establishment. Korea may also re-audit that facility in its next system audit.We also welcome the Korean government’s publication of the Import Health Requirements for U.S. Beef and Beef Products in its government gazette. As was recently reconfirmed by Korean beef importers, U.S. beef is safe, and it is consumed by Americans every day. We look forward to the rebuilding of Korean consumer confidence in the safety and quality of U.S. beef.
Sincerely,Susan C. Schwab Edward Schafer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Secretary of Agriculture홍사덕 친박연대 선대위원장과 김무성 무소속친박연대 대표가 10일 박근혜 지지모임인 박사모가 이번 총선때 전폭적 지지를 해준 데 대한 감사 편지를 보내왔다. 박사모는 이번 총선에서 이명박계 핵심 낙선운동 등을 주도하면서 '박풍'을 일으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 박사모는 총선과정에 박풍 일으키기에 선도적 역할을 하면서 회원숫자가 5만명에 육박하는 등, 날로 세를 확장해가고 있다.홍사덕 친박연대 선대위원장은 이날 박사모에 보낸 메시지에서 "뭐라고 감사의 마음을 표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여러분이 만약 100만큼 감사할 거라고 짐작하셨다면 실제 내 마음 속의 감사의 크기는 일만(10,000)이 넘는다고 믿어달라"며 감사를 표시했다.홍 위원장은 "우리가 함께 도달하고자 하는 목표가 있다"며 "이번 총선은 그 목표에 이르기 위해 우리가 어떻게 서로 도와야 하는지를 작은 규모로 실험한 장이었다고 믿는다"며 앞으로도 박근혜 대통령만들기에 적극 공조할 것을 부탁했다. 그는 "우리가 해낼 수 있다는 점은 이번에 충분히 확인되었다고 믿는다"며 "박사모 여러분이 일구어 낸 일에 대해서 나는 존경을, 박사모 여러분은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믿는다"며 거듭 감사를 표시했다.무소속친박연대 좌장인 김무성 의원도 이날 메시지를 통해 "자랑스러운 우리 5만 박사모 회원 여러분은 이번에 친박 돌풍을 일으킨 주역이었다"고 극찬하며 "앞으로도 계속 결속력을 보여서 5년 뒤 우리의 목표를 달성하자"고 말했다. 그는 "박사모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를 보낸다. 감사하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시했다.

친박 무소속연대의 유기준 의원도 이날 "박사모 회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우리 박사모와 같은 열정을 가지고 좋은 정치하겠다"고 다짐했다.민주당 지도부가 11일 봉하마을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민석 최고위원이 노무현 전대통령에게 지난 2002년 대선때 자신의 잘못을 사과했다. 반면 박주선 최고위원은 노 전대통령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야권이 과거의 상처를 서로 보듬으며 통합의 길을 밟는 양상이다.최재성 대변인에 따르면, 김민석 최고위원은 이날 회동 자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정치의 키워드는 도전이다. 대통령이 되기 전까지도 그랬고, 대통령이 돼서도 그랬고, 퇴임 후도 새로운 도전을 하시는 것 같은데 성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김민석 최고위원은 이어 "내 입장에서 아쉬운 역사도 있다. 그래서 전당대회 후에 지도부가 봉하마을을 찾지 않으면 혼자라도 오려고 했다"며 우회적으로 2002년 대선때 일을 사과했다. 당시 김 최고위원은 대선 전날밤 정몽준 의원이 노무현 후보에 대한 지지 철회를 하자 다른 의원들이 정 의원을 비난하며 노 후보 지지를 선언했으나, 혼자서 노 후보 지지를 하지 않았었다.노 전 대통령은 이같은 김 최고위원의 사과에 대해 "개인 얘기도 중요하지만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서 대의원들이 김민석 최고위원을 선택했고 이렇게 오늘 한 테이블에 앉은 것은 대의원들의 명령으로 받아들여야한다. 그래서 이것은 역사적으로 공식 화해된 것"이라고 사과를 받아들였다.그러자 박주선 최고위원이 "옛날 얘기를 하신 것 같은데, 내가 3번이나 검찰 수사를 받고도 무죄를 받았는데 아무런 수사당국에 대한 책임성을 묻지 않는 것은 문제 있는 것이 아니냐"고 추궁했고 노 전 대통령은 이어 "그런 점이 있는 것 같다. 박 의원께 미안하다"고 사과했다.한편 노 전대통령은 자신이 지난해 경선때 범여권 대선 예비후보들을 공개비판한 것과 관련, "대통령 임기 말에 특정 정치인들을 집어서 문제 제기를 한 것은 아무리 임기 말이라고 해도 정치권의 도깨비 같은 정치인들이 나서는 것을 막기 위해서 자처한 것"이라며 "임기말에 내가 고건 총리와 같은 특정정치인을 문제 제기한 것은 아무리 그래도 검증받지 않은 정체성이 불분명한 사람들이 도깨비처럼 나서는 막기 위해서 자처한 것"이라고 말했다.노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오늘 이렇게 방문해주신 것은 뜻있는 10년이었는데 잃어버린 10년이라고 주장했던 것에 대해서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이 오늘부로 정치적 복권의 첫 절차를 밟고 있는 것 같다"며 "이곳 봉하 마을에서 진보의 씨앗을 조금씩 뿌리고 싶다. 진보라는 것은 쉽게 말해서 민주주의의 확대를 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주)빙그레가 자사 회장인 한나라당 김호연 예비후보가 출마한 천안지역에 수억원대 광고를 한 데 대해 충남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조사에 착수했다. 충남선관위 관계자는 18일 오후 이를 첫 보도한 <디트뉴스24> 기자와 통화에서 “보도된 내용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에 돌입했다”며 “우선 (주)빙그레를 상대로 이번 광고가 일련의 계획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김호연 예비후보의 출마에 따라 갑자기 집행된 것인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남선관위는 이와 함께 광고 계약의 주체, 광고 지역 등도 종합적으로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자유선진당은 이미 성명을 통해 선관위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 상태며, 천안지역 한나라당 예비후보들도 필요시 공동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선관위 조사결과가 주목된다.이명박 당선인 최측근인 정두언 의원은 5일 한나라당 공천갈등을 촉발시켰던 당규 3조2항의 벌금형 전력자 공천불허 문제와 관련, "한마디로 허무개그"라고 말했다.정 의원은 이날 대통령직인수위 브리핑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요구한 자료를 떼면 벌금형은 안 나오게 돼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그는 "공천신청을 하려면 본인이 직접 경찰서에 가서 범죄사실을 떼야 하는데 나 같은 경우 `벌금 70만원 받은 것이 있다'고 하자 `당에서 요구하는 자료에는 벌금형은 안 넣는 거다'고 말하더라"면서 "김무성 최고위원의 벌금 건도 물어보니 `그것도 안 넣는 것'이라는 답을 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럼 우리가 여태까지 왜 싸웠느냐는 말이냐. 진짜 웃기는 얘기"라면서 "원래 공천접수가 다 되는 건데 그동안 괜히 싸운 것"이라고 덧붙였다.그는 당 지도부가 공천신청 기준을 완화해 그런 것 아니냐는 질문에 "노 노(No, No), 바꾸지 않았다. 이걸 자기가 얘기하지 않는 한 문제가 안 되는 건데 괜히 난리를 피운 것"이라면서 "세상에 그런 코미디가 어디 있느냐. 애초 안 나오는 것을 갖고 왜 그렇게 난리를 피웠는지, 어제 보니 황당하고 허무하더라"고 털어놨다.한편 그는 총선 전망과 관련해선 "4년전 이맘때 내 지지율이 12%였고 상대방은 50%를 넘었다"면서 "지금 한나라당 간판으로 출마할 사람들이 자기가 다 이긴다고 하는데 4년 전에는 저쪽 당 사람들이 다 이긴다고 했었다. 근데 한나라당이 120석을 차지하지 않았나. 쉽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낙관을 경계했다.그는 그러나 정동영 전 통일장관에게 총선 맞승부를 제의한 것에 언급, "나올지 모르겠는데 나왔으면 한다. 너무 재미 없으니까..."라고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숭례문 앞에는 '문지기'가 없더니, 당선자 곁에는 '입지기'가 없다."<조선일보> 강천석 주필의 독설이다.강천석 <조선일보> 주필 "당선자의 입과 인사, 위태위태"강천석 주필은 15일자 <조선일보>에 쓴 '이명박의 인사(人事)·이명박의 말'이란 칼럼을 통해 "요즘 들어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가 화제에 오르는 일이 부쩍 잦아졌다. 이야기의 주조(主調)는 걱정하는 소리다"라며 "기대가 컸을 법한 사람일수록 더 크게 흔들리는 모양"이라며 세간의 민심을 전했다.강 주필은 "말(言)과 인사(人事)가 문제"라며 우선 이 당선인의 '숭례문 국민성금 복원' 발언을 문제삼았다. 그는 "불탄 숭례문을 국민 성금을 모아 다시 짓자는 발언만 해도 그렇다"며 "(숭례문 화재로) 국민 모두가 수출 3000억 달러에 세계 십몇 위의 경제대국 어쩌구 해왔던 대한민국이 이렇게 기초가 없는 나라였나 하는 부끄럽고 막막한 심정에 휩싸여 몸을 뒤척였다. 여기에 느닷없이 날아든 국민 성금 이야기가 심난한 심사(心思)를 한 번 더 뒤집어 놓고 말았다. 숭례문 앞에는 '문지기'가 없더니, 당선자 곁에는 '입지기'가 없구나 하는 한숨이 절로 나왔다"고 독설을 퍼부었다.그는 이어 이 당선인의 청와대 수석비서 및 내각 인사에 대해서도 "당선자의 인사 내용도 뭔가 모르게 위태위태 하기만하다"며 "요 며칠 전 발표된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가 그랬고, 각료 하마평에 오르내리는 면면 역시 이게 아닌데 하는 느낌을 떨치기 힘들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특히 청와대 인사와 관련, "청와대 수석 비서관 인사 발표가 있자 여기저기의 첫 반응이 '청와(靑瓦)대학'이 설립됐느냐는 것이었다. 그만큼 대학교수 출신이 많았다"며 "'적게 배우고 적게 아는 사람'하고만 동지적(同志的) 유대감을 나눴던 노무현 정권과는 달리 '많이 배우고 많이 아는 사람'을 중(重)하게 여기겠다는 뜻인지는 모르겠다"고 교수중심 인선을 비꼬았다. 그는 이어 "당선자의 인사가 있고 나면 으레 학연(學緣)·지연(地緣)·종교연(宗敎緣)을 들먹이는 이야기가 빠지지 않는 것도 심상한 일은 아니다"라며 세칭 '신SK(소망교회-고대)' 인사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그는 미국의 고 케네디 대통령이 당선자 시절 인사 구상을 하면서 오랜 측근 케네스 오도넬한테 "나 같은 하버드 출신이나 당신처럼 아일랜드 이민자에다 가톨릭 신자 말고 좀 다른 사람을 찾아봐"라고 했던 말을 소개한 뒤, "학교·지역·종교간 안배가 최선은 아니지만, 정권이 달리면서 부딪치게 될 역풍을 최소화하려면 안배의 지혜를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한 말"이라며 이 당선인을 힐난했다.그는 "이쯤이면 넋이 나갔던 신당이 왜 요즘 갑자기 기(氣)가 되살아나서 이번 총선에서 이명박 정권과 각을 세울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되찾게 됐는지 이해가 될 것"이라며 "그래도 모르겠다면 겪어보는 수밖에 없다"며 이 당선인이 말과 인사 시스템을 바꾸지 않을 경우 4월 총선에서 고전할 것임을 경고했다.

이명박 당선인의 말과 인사를 놓고 언론들에서 잇따라 강도높은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며칠 뒤 대통령이 되는 '권력'에 대한 이례적인 현상이다. ⓒ연합뉴스

장명수 <한국일보> 고문 "이명박, 국민수준 못 따라가"같은 날 <한국일보>의 장명수 고문도 숭례문 화재의 '이명박 책임론'을 제기하며 이 당선인의 '숭례문 국민성금 복원' 발언 등을 질타했다.장명수 고문은 '이명박 당선인과 숭례문'이란 칼럼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도 책임 추궁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며 "'이명박 당선인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할 역사의 죄인'이라는 야권의 비난은 정치공세적인 표현이 강하다. 그러나 그에게 일정 부분 책임이 있는 것은 분명하다"며 이 당선인에게 숭례문 화재 책임이 있음을 지적했다. 장 고문은 그러나 "이명박 당선인은 11일 아침 남대문 화재 현장을 돌아보면서 '국민들의 가슴이 아플 것이다. 전체적으로 사회가 혼란스러워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한마디도 사적인 유감 표시가 없는 그의 태도는 매우 부자연스럽게 느껴졌다"며 "서울시장이던 2006년 3월 '이제 남대문을 시민들에게 돌려 드리게 되어 기쁘다'고 개방을 자랑스러워하던 그가 불과 2년 후 잿더미로 변한 남대문 앞에서 그렇게 사무적일 수 있다니 놀라웠다. 서울시장과 대통령 당선인은 마치 딴사람인 것같은 태도였다"고 융단폭격을 퍼부었다.장 고문은 이어 "그는 하루 뒤인 12일 '숭례문 복원은 정부 예산보다 국민 성금으로 하는 게 의미가 있지 않겠느냐. 그렇게 하면 상처 받은 국민도 위로가 될 것'이라고 한 걸음 더 나갔다"며 "국민모금이 더 의미가 있다니 너무 안이한 생각이었다"며 이 당선인의 국민성금 발언을 질타했다.그는 "이명박 당선인이 완벽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은 많지 않다. 그는 이미 BBK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동업자를 선택하는 안목에 문제가 있었고, 언행에도 경솔함이 있었다"며 이 당선인의 과거를 꼬집은 뒤, "그러나 많은 유권자들은 '과거는 덮기로 하고' 그에게 투표했다. 과거는 덮기로 했지만 대통령이 된 후에도 너그럽게 그를 봐 줄 국민은 없다. 어떤 대통령도 실수나 잘못을 할 수 있지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고 거듭 꾸짖었다.그는 "숭례문 사건에 대한 이명박 당선인의 인식은 국민의 수준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국민들은 화재 현장에서 아픈 교훈을 얻기 위해 가림막을 치우라고 요구하고, 성급한 복원공사에도 반대하고 있다. 정부가 잘못해서 잃은 숭례문 복원을 왜 국민성금으로 하느냐고 화를 낸 것도 국민"이라며 이 당선인이 국민수준에 못미치고 있다고 지적하기까지 했다.그는 결론적으로 "이제 열흘 후인 25일, 이명박 당선인은 대통령에 취임한다. 그의 일거일동은 언론에 노출되고 비판의 대상이 될 것이다. 지지율이 올라가기보다 떨어질 일이 많을 것"이라고 경고한 뒤, "대통령의 상황인식과 대응에 이번과 같은 한계가 드러나지 않도록 대통령과 참모들이 함께 엄청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통합민주당은 6일 한나라당이 '민주당의 개혁공천은 한나라당을 벤치마킹한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한나라당 공천을 비리백화점에 비유하며 맹반격을 가했다.유은혜 민주당 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한나라당이 민주당의 개혁공천을 보고 한나라당을 벤치마킹했다고 한다.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한나라당은 개그콘서트를 벤치마킹한 것 같다"고 비아냥댔다.유 부대변인은 "한나라당 공천은 비리 백화점이자 구태인사의 등용문으로 비리 전력자와 성희롱 전력자들이 수두룩하다"며 "철새, 형님, 측근공천, 계파 나눠먹기 밀실공천, 심사위원장마저 못해먹겠다고 하는 그런 공천이다. 이를 따라하면 도로민정당이 된다. 금붕어가 아닌 이상 따라하겠는가"라고 비꼬았다. 그는 "한나라당의 구태공천에 관심 가질 여유도, 그럴 마음도 없다. 국민 눈높이 따라가기 바쁘다"며 "한나라당이 반성하지 않고 심술을 부리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다"고 힐난했다.한나라당이 14일 노무현 전대통령의 봉하마을을 '아방궁'으로 규정한 뒤 국정감사에서 현장조사 등을 통해 이 문제를 집중추궁하기로 해 친노세력이 강력 반발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발단은 이날 오전 열린 국정감사점검회의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이범래 의원이 "참여정부 봉하마을 과다지원 문제는 우리가 제기를 했는데 1천억 정도가 그 마을을 꾸미기 위해서 들었다"며 "그런데 그것이 크게 부각이 안 되서 마무리 국감 때 우리측에서 다시 부각을 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보고하면서 시작됐다.이에 대해 이계진 농림수산식품위원회 간사가 "이런 것이 꽤 괜찮은 소재"라고 공감을 표시한 뒤, "웰빙 숲 가꾸기를 하는데 예산이 상당히 많이 쓴 것으로 되어 있다. 정부예산, 지자체예산, 그래서 야당이 항상 적대시하는 강남 사람들이 살고 싶은 수준이라는 것이다. 전직 대통령이 그렇게 하는 데는 세상에 찾아봐도 별로 없다"고 노무현 전대통령을 비난했다.

홍준표 원내대표는 이에 "현장조사를 해보시기 바란다. 전직 대통령 살고 계신 현황을 보시라"라며 봉하마을 현장조사를 지시한 뒤, "지금 노무현 대통령처럼 아방궁 지어놓고 사는 사람 없다"고 노 전대통령을 원색비난했다.

그러자 행정안전위원회의 이은재 의원이 "특히 그 산 안에 깊이 들어가서 보면 골프 연습장까지 만들어놨고, 또 하나는 그 지하에 아방궁을 만들어서 그 안을 볼 수가 없는데 그 안에 컴퓨터 시스템이 굉장히 복잡한 게 들어가 있어서 웬만한 회사에도 안 쓰는 팬 시스템을 만들어 놨다. 그것을 우리 행안위에서 지난번에 했는데 이것이 언론에 전혀 부각되지 않았다. 그래서 그 부분을 당에서 부각을 시켜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맞장구를 쳤다.홍 원내대표는 이에 "한나라당 의원만이라도 방송사와 기자분들 협조를 해서 현장방문을 하시라"라며 "무슨 웰빙 숲속에 골프 연습장까지 만들어놓고 그게 전직 대통령 사유지인가. 자기 땅인가"라고 거듭 비난했다.최경환 기획재정위원회 간사는 이에 "노대통령 사저가 최소 시가 20억이 나간다는데 종부세를 불과 3만원 내고 있다. 종부세를 만든 장본인이 다른 사람한테는 세금 폭탄을 왕창 터뜨려놓고 자기는 20억짜리에 3만원만 내고 있다"고 종부세 문제를 끌고 나왔다.

홍 원내대표는 이에 "노무현 대통령 사저 증축하고 그 주위에 환경 조성하고 한 것은 국민혈세를 낭비한 직불금 파동에 버금가는 대표적 사례"라며 거듭 현장조사를 지시한 뒤, "얼마 전에 서민을 자처하고 농민의 아들임을 자처하는 전직 대통령이 경기도 골프장을 통째로 빌려서 골프 파티도 했다. 전직 대통령의 행각으로서는 아주 부적절한 행각이다. 그런 문제를 집중적으로 부각시켜서 더 이상 국민의 눈살 찌푸리게 하는 행동, 발언을 못하도록 하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그러자 이계진 의원은 "야당은 이봉화 차관 조사하라고 하고 여당은 노봉하 조사하고 해서 ‘봉화 대 봉하’로 하자"고 맞장구를 쳤다.이같은 한나라당의 봉하마을 총공세에 대해 백원우 의원 등 민주당 친노의원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서 향후 양진영간 일대격돌이 예상된다."한국ABC협회가 정작 ABC도 안돼 있다."한국ABC협회가 <조선일보>의 요청으로 지난 2002년, 2003년도 <조선일보>의 유가부수를 부풀리기 한 의혹이 문화관광부 조사결과 사실로 드러난 뒤, 한 언론인이 개탄하며 한 말이다.ABC는 'Audit Bureau of Circulations(신문ㆍ잡지 ㆍ 웹사이트 등 매체량 공사기구)'의 약자다. 하지만 언론계에선 '부풀리기'가 횡행해온 한국 신문업계 등에 상식 즉 'ABC'를 도입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왔다. 한국ABC협회에 의해 이 'ABC'가 깨진 것이다.한국ABC협회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면, 협회는 'ABC는 왜 필요한가'라는 질문을 던진 뒤 "매체의 부수 및 수용자 크기는 매체사의 주요 재원인 광고수입과 깊은 관계가 있으며, 이는 광고주의 매체에 대한 광고비 집행 근거가 된다"며 "부수에 대한 정보는 매체사, 광고주, 광고회사의 경영과 광고의 과학화, 합리화를 위한 기본 자료로 필수적이며, 궁극적으로는 사회발전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답하고 있다. 협회는 또 "ABC제도는 광고단가의 기준이 되는 부수에 대한 정보를 상세히 밝혀줌으로써 광고거래에 있어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시켜 준다"고 덧붙이고 있다. 객관적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하겠다는 것.또한 민병준 한국ABC협회장은 홈페이지 인사말을 통해 "매체의 부수 및 수용자의 크기를 조사하는 ABC는 구미 각국과 일본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활발히 시행하고 있는 제도"라며 "광고계로서는 광고집행의 근거가 되는 매우 소중한 제도"라고 주장하고 있다.민 회장은 또 인사말 모두에 "독립된 부수공사는 인쇄매체 발행사들이 전자매체와의 싸움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핵심적인 도구"라는 데이비드 아큘리스의 말을 인용하고 있기도 하다.그러나 한국ABC협회는 한국에서 최초로 유가부수를 조사해 발표한 2003년 첫해부터 <조선일보>의 요구에 따라 <조선일보> 유가부수를 부풀리기한 사실이 이번이 드러난 것이다. 출발부터 '왜곡'과 '조작'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한국ABC협회의 이번 행태는 한국의 '국격(國格)'을 국제무대에서 추락시킨 중대한 반국가적 범죄행위인 동시에, 한국ABC협회가 소속된 국제기구 IFABC협회에 대한 신뢰도에도 큰 상처를 입힌 행위다.한국ABC협회나 <조선일보>는 "겨우 몇만부 늘린 것 뿐인데...아직 공개 안하고 있는 신문사도 숱한데..."라고 볼멘 소리를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조선일보>는 그런 푸념을 하기에 앞서 ABC를 통해 부수를 공개한 뒤 그동안 얼마나 '자화자찬'해 왔는가를 한번 돌이켜 볼 필요가 있다.민병준 한국ABC협회장은 네티즌들의 <조중동> 광고끊기 공세가 한창이던 지난달 23일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국제적으로도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네티즌들을 맹비난한 뒤, "일부 네티즌은 기업이 그저 '적당히' 광고를 집행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이는 근본적으로 광고와 기업활동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기업이 광고 매체를 선정할 때는 구독자들의 구매력, 신문 부수, 영향력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자료를 바탕으로 치밀한 마케팅 전략 아래 광고가 집행된다"고 주장했었다. 한국ABC 협회가 제공하는 엄격하고 객관적인 유가부수 자료에 기초해 기업들이 광고를 하고 있다는 주장인 셈.이렇듯 큰소리쳐온 한국ABC협회와 <조선일보>가 내부고발자의 양심선언에 의해 유가부수 부풀리기 조작을 한 사실이 백일하에 드러났다. 하지만 한국ABC협회나 <조선일보>는 10일 현재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조선일보>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날도 1면과 3면 등을 할애해 MBC <PD수첩>이 '왜곡 보도'를 방어하기 위해 온갖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조선일보>와 한국ABC협회의 향후 행보를 예의주시할 일이다.
민병준 한국ABC협회장. 그는 광고주협회장까지 겸임하고 있다. ⓒ한국ABC협회 홈피

이명박 대통령은 23일 "기름을 100% 수입하는데 정부가 유사시에 대비한 장기대책을 어떻게 세워놓고 있나"라 물은 뒤,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때 그때 일이 생기면 대응하고 있다"고 정부의 관료주의적 에너지 대책을 비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저녁 청와대에서 열린 재외공관장 초청 만찬에서 "조그만 중소기업도 그렇게 안 하는데 한 국가가, 100% 에너지를 수입하는 국가가 장기전략도 없이 그렇게 나라를, 국정을 그렇게 한다는데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그는 "지금부터라도 우리는 철저히 대비해야 하고 그런 관점에서 여러분들이 해야할 일이 많다"며 "지금이 이념이나 남북의 대립시기도 아니고, 여러분이 할 일은 오로지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서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까만 생각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작금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설명하면서 "잘 나갈 때보다 지금처럼 어려울 때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외교관들이 각국에 돌아가면 새로운 정권이 어떻게 변했는지, 무엇을 추구하고 있는지를 알고 가는 것이 중요하다. 들어가시면 적극적으로 새 정부를 소개하고, 국익에 맞는 외교를 해 주실 것을 당부하고 싶다"고 말했다.한나라당 공천심사위원회가 영남권-강남 공천을 놓고 극한 진통을 겪으며 공천 발표를 계속 늦추자, 박근혜계가 시간끌기 음모론을 제기하는 등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공심위는 당초 11일 서울, 인천, 강원, 충남 일부 지역 중 미공천 지역에 대한 공천을 확정 발표할 예정이었다. 공심위는 그러나 이 날 서울, 충남 일부 지역에 대한 공천만 확정 발표한 채, 현역 의원이 상당수 포진하고 있는 강원-인천 등에 대한 공천 결과는 발표하지 않았다. 현재 인천의 경우 서.강화을의 박근혜계 이경재 의원만이 공천 여부에 대해 확정받지 못하고 대기하고 있는 상태다. 강원의 경우는 박근혜계 박세환(철원.화천.양구.인제), 심재엽(강릉) 의원, 이명박계 정문헌(속초.고성.양양), 허천(춘천) 의원 등 모두 4명이 공천 여부에 대한 확답을 듣지 못한 상태다.서울 송파병 등 논란이 된 송파, 서초, 강남 등 소위 '강남 3구'는 아직 공심위 논의조차 진행되지 않았다.이로써 영남 공천은 12일에도 힘들 전망이다. 한나라당이 영남 공천 발표를 예고했다 미룬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한나라당 공심위는 당초 10일께 공천 발표가 가능하다고 예고한 바 있다. 그러나 수도권 박근혜계 의원 등 공천에서 탈락한 현역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영남권 공천 발표를 11일로 연기했다. 대신 10일 회의에서는 서울, 인천, 강원 등 영남권을 뺀 나머지 미확정 공천 지역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었다. 공심위는 그러나 10일 회의에서 나경원 대변인과 이계경 의원, 이원창 전 의원이 티켓 한장을 놓고 격돌하고 있는 서울 송파병 공천 문제로 파행을 거듭하더니 인천-강원 지역에 대한 심사는 논의조차 하지 못하고 회의를 끝냈다.공심위는 11일 다시 회의를 열어 인천-강원 등에 대한 공천 문제를 마무리하고 "12일(수)에는 무슨일이 있어도 영남권 공천을 발표한다"고 장담했지만, 이 날 다시 인천-강원 공천 문제를 처리하지 못한 채 회의를 마쳤다.공심위 핵심 관계자는 이 날 회의 직전 본지와 만나 "인천-강원 등 공천이 남아있어서 물리적으로 영남권과 함께 이를 논의하기가 힘들다"며 인천-강원 공천을 마무리 지어야 영남권 공천에 들어갈 수 있음을 시사했다.문제는 공심위가 이 과정에서 제대로 된 해명이나 진행 상황에 대해 전혀 속시원한 대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공심위는 10일만 하더라도 공천 결과 발표 예정 시각이었던 오후 6시가 다 되도록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다 저녁 8시께나 돼서야 갑작스레 "오늘 발표는 없다"는 통보만 남겨둔 채 공천 발표를 연기시켰다.공심위는 그러나 이 날 오후 9시까지 계속해서 회의를 진행하고 있었다. 안강민 위원장을 필두로,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맞닥뜨린 공심위원들은 그러나 모두 계획이나 한 듯 입을 굳게 다문 채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다. 공심위는 11일 회의 직후에도 서울, 충남 일부 지역만 발표한 채 서둘러 여의도 당사를 빠져나갔다. 향후 심사 일정이나 영남권 공천 심사 상황 등 일체의 설명도, 답변도 없었다.당 일각에서는 이같은 공심위의 공천 진행 상황에 대해 '영남 공천'을 최대한 늦추기 위한 꼼수가 아니냐는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 즉 공천에서 탈락한 박근혜계 의원들의 탈당후 집단적 무소속 출마를 막기 위해 최대한 시간을 끌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 제기다.박근혜계 핵심 인사는 "나경원 대변인이 걸린 송파병 문제로 다른 지역은 아무 곳도 진행하지 못한 채 하루 회의를 파행시킨다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되냐"며 "합의가 안되는 지역은 뒤로 미루더라도 심사가 가능한 지역부터 먼저 공천을 해야 영남권 공천 일정도 마무리 되는거 아니냐"고 공심위의 의도적인 공천 지연을 의심했다.또다른 박근혜계 의원은 "언제는 2월 25일 새정부 출범이후 각료 인선이 끝나자마자 공천 확정 명단을 일괄 발표한다고 해놓고선, 3월 중순이 다 돼 가는데도 영남에서는 공천 명단조차 발표하지 못하는 의도가 뭐냐"며 "안하는 것이냐, 못하는 것이냐"고 불만을 토로했다.스포츠토토케이이명박 대통령은 1일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신임 수석부의장에 이기택 전 의원을 임명했다. 7선 의원 출신의 이 전 의원은 경북 포항 출신으로 신민당 부총재, 통일민주당 부총재, 민주당 총재, 한나라당 총재권한대행, 민주국민당 최고위원, 새천년민주당 중앙선대위 상임고문 등을 지냈다. 그는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 뒤 한나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기도 했다.대통령의 통일정책 자문을 담당하는 헌법기관인 민주평통은 대통령이 의장직을 맡고, 수석부의장은 상임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담당한다.레알 마드리드의 라몬 칼데론 회장이 포르투갈 출신의 특급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영입 가능성에 대한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칼데론 회장은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EU)-레알 마드리드 우호협회 오찬 자리에서 호날두의 영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호날두와의) 계약은 불가능하게 가깝다"고 언급하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그를 파는데 관심이 없다"고 전했다. 칼데론 회장은 이어 유럽축구연맹(UEFA) 규약을 거론하면서 "레알 마드리드는 어떠한 클럽에 대해서도 계약이 남아 있는 선수에게 손대는 행위는 일절 시도하지 않는다."며 "맨유와 같은 우호 관계가 있는 클럽에 대해서는 더욱 더 그러하다"고 밝혀 맨유의 호날두에 대한 이적동의 의사 없이 호날두와 접촉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호날두의 이적과 관련, 현재 호날두 본인은 물론 그의 가족, 측근들까지 레알 마드리드행 가능성을 두고 갈팡질팡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다, 연일 보도되는 그의 이적설 관련 보도는 팬들은 물론 현 소속팀인 맨유 구단마저 혼란스럽게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맨유측에서는 최근 레알 마드리드가 계속 호날두를 흔들 경우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바 있고, 데이비드 길 단장도 호날두의 이적불가방침을 재차 확인한바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나온 칼데론 회장의 호날두 영입관련 발언은 무리하게 호날두의 영입을 추진하지 않겠다거나 그에 대한 영입포기를 의미하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으나 다른 한 편으로보면 여름 이적시즌동안 맨유로 하여금 호날두의 이적에 동의하게끔 시간을 두고 설득하겠다는 의지로도 해석될 수도 있는 내용이어서 호날두의 이적을 둘러싼 맨유와 레알 마드리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유가 폭탄에 경상수지가 6개월 연속 적자를 나타냈다. 유가 폭등은 계속되고 있어 경상적자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5월중 국제수지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 달 경상수지 적자 규모는 3억8천만달러로 전달의 15억8천만달러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12월이래 6개월 연속 적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에 따라 1∼5월까지 경상수지 누적 적자는 71억7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 적자폭인 29억달러의 2.5배로 늘어났다.지난 4월 고유가에도 불구하고 환율 급등에 힘입은 수출 호조로 16억3천만달러 흑자를 보였던 상품수지는 5월에는 6억1천만달러 흑자를 내는 데 그쳤다. 한은은 수입증가율이 29.8%로 전달 30.2%에 이어 높은 수준을 유지했지만 수출증가세는 29.1%에서 22.5%로 둔화하면서 흑자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수입의 경우 특히 유가상승으로 원유 도입액이 4월 67억달러에서 5월 81억3천만달러로 늘어났으며 1∼5월 원유도입액은 351억7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8.9%나 올랐다. 수출은 통관기준으로 보면 4월 26.4%에 이어 5월 26.9%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18억6천만달러 상당의 선박 인도 물량이 6월로 이월돼 상품수지상에는 증가율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1∼5월의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10억3천만달러로, 작년 동기의 98억달러에 비해 약 10분의 1수준에 그쳤다. 서비스수지는 여행수지가 전달과 비슷한 8억4천만달러 적자였지만 운수수지 흑자가 축소되고 특허권 사용료 지급이 늘면서 적자 규모가 전달보다 1억9천만달러 늘어난 11억7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소득수지는 대외배당금 지급 등 계절적 요인이 사라지면서 전달 19억3천만달러 적자에서 4억6천만달러 흑자로 돌아섰다. 경상이전수지는 적자 폭이 전달보다 2천만달러 줄어든 2억8천만달러였다..

국내 수입의 80%이상을 차지하는 두바이 유가도 마침내 135달러 벽마저 돌파, 한국경제에 드리워진 먹장구름을 한층 짙게 하고 있다. 28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27일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은 전날보다 6.74달러나 폭등한 135.1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그러나 거래 종료후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은 전날보다 0.57달러 오른 배럴당 140.21달러에 마감함으로써 두바이 유가도 더 오를 전망이다.일본 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마무리 투수로 활약중인 임창용이 일본 무대 진출 이후 19경기 만에 첫 패전을 기록했다.임창용은 24일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교류전 지바 롯데와의 원정경기에서 3-3으로 팽팽하던 9회말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무사 1, 3루 위기를 자초한 이후 이마에 도시아키에게 끝내기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허용, 팀의 3-4 패배의 패전투수로 기록됐다. 전날 지바롯데전에서 11회말 0-0 상황에 등판, 1이닝동안 퍼펙트 투구를 펼친 뒤 곧바로 이어진 12회초 공격에서 야쿠르트가 득점에 성공, 구원승을 거두며 일본 진출 이후 처음으로 승리투수가 된 임창용은 이날 경기결과로 지난 8일 요코하마전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실점을 기록함과 동시에 방어율도 종전 0.50에서 0.98로 올라갔다.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가 15일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세계의 조롱거리가 될 것이라고 맹비난했다.정 후보는 이날 오전 태안에서의 기름제거 작업후 오후에 인천 연안 시장, 계양구 병방시장, 남구 신세계 백화점과 고양 화정동 등을 돌며 행한 유세에서 "유조선 사고에서 보듯이 사고 하나 잘못 나면 저렇게 환경 파괴되고 해안이 기름범벅되는데, 대통령 잘못 뽑으면 대한민국 전체에 재앙이 온다"며 "대통령 한번 잘못 찍으면 아들딸들의 미래가 날아가는 엄청난 운명의 기로에 서 있다"며 이명박 후보를 맹공했다.정 후보는 이어 "<파이낸셜 타임스>, <월스트리트 저널>, <뉴스위크> 등이 `한국이 낡은 스타일의 후보자와 함께 정치적 시계를 거꾸로 돌린다'고 보도했다"며 "이 후보는 세계가 걱정하고 있는 후보이다. 세계가 `한국이 이렇게 가면 안된다'고 걱정하는데, 이 후보가 대통령 되면 조롱거리가 된다"고 맹비난했다.그는 또 전날 제기된 이 후보의 병역 의혹을 거론하며 "도대체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가짜, 거짓, 위선, 조작인지 알 수 없다"며 "이렇게 위험한 인물과 함께 과거로 돌아가는 것을 허용하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스포츠토토케이

중동 지역을 순방중인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와 회담을 갖고 중동지역의 평화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10일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서 올메르트 총리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지도자들이 평화협정을 도출하기 위해 진지하게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메르트 총리는 특히 예루살렘에서 부시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마친 후 가진 회견에서 팔레스타인과의 협상에서 어려움을 밝히며, "하마스가 통제하는 가자지구로부터 무장세력 위협이 계속되는 한 양해에 도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양측이 어려운 선택을 해야 한다"며 "이것은 양 국가의 상생을 실현할 수 있는 절호의 역사적인 기회"라고 말했다. 부시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이스라엘은 정착촌 초소들을 철거하고, 팔레스타인은 테러공격을 중단해야 한다"고 대안을 내놓았다. 한편 이스라엘 우파들과 팔레스타인 강경파들은 부시 대통령의 방문에 항의하기 위해 산발적인 가두시위를 벌였으며, 이스라엘 항의자들은 부시 대통령과 이스라엘 정부가 팔레스타인에 대해 지나치게 유화적이라고 비판했다. 부시 대통령은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과 별도 회담을 갖기 위해 10일에 요르단 강 서안을 방문할 예정이다.미국의 섹스심볼로 유명한 고 마릴린 몬로의 성행위 장면을 담은 16mm 필름이 발견돼 150만달러(우리돈 약 15억원)에 팔렸다고 <로이터 통신>이 15일 보도했다.<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릴린 몬로가 신원 미상의 남성과 성행위를 하는 15분짜리 흑백 동영상이 뉴욕의 사업가에게 150만달러에 팔렸다고 다큐멘터리 제작차 마릴린 몬로의 자료를 수집해온 중개업자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동영상은 1950년대에 촬영된 무성(無聲)의 흑백 필름으로 알려졌다.문제의 동영상을 판 이는 이미 타계한 미연방수사국(FBI) 정보제공자의 자식으로, 필름을 산 인물은 뉴욕 맨허튼에 거주하고 있는 부유한 사업가로 알려졌다.이 사업가는 마릴린 몬로의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에서 문제의 동영상을 인터넷상에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로이터 통신>은 당시 FBI 요원이었던 한 관계자가 생전에 마릴린 몬로가 존 F.케네디와 염문이 있었던 점을 상기시키며 "몬로의 증언에 따르면, 얼굴이 보이지 않는 남성은 케네디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고 전했다.통합민주당은 5일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총선 공천신청을 한 김선미 의원, 강운태-김영환 전 장관의 복당 신청을 반려했다.우상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최고위원회는 그동안 논란이 되어왔던 복당 신청자에 대한 복당 허가여부를 결정했다"며 "복당을 신청한 분들 가운데 강운태, 김선미, 김영환 3인의 복당은 허락하지 아니하기로 하고 양재호, 임홍채 두 분의 복당은 허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우 대변인은 "이 분들은 각 지역에서 경쟁력이 있지만 최근 정치 행태로 봐서 복당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이들의 복당 불허가 탈당 전력 때문임을 밝혔다. 강운태 전 장관(광주 남구)은 옛 민주당을 탈당한 뒤 열린우리당을 입당했다가 대선 출마를 위해 탈당한 전력을 갖고 있다. 김선미 의원(경기 안성)은 지난해 대통합민주신당을 탈당한 뒤 참주인연합을 창당하고 정근모 후보를 지원했다가 최근 총선을 위해 복당을 신청했으며, 김영환 전 장관(경기 안산 상록갑)은 민주당 대선후보로 나서기도 했다가 탈당했었다.이번 복당신청이 받아들여진 양재호(전주 덕진구), 임홍채(광주 서구을) 예비후보들은 공천심사위원회의 심사를 받을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됐다.김헌동 경실련 아파트값거품빼기운동본부 단장은 25일 청와대 수석들의 농지 보유와 관련 “명백한 탈법행위”라며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김 단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논이나 밭, 임야를 보유하고 있는 경우 상속을 받았다고 하지만 실제 상속 받았다고 보기 어렵다”며 “위장전입에 가짜 영농계획서라는 가짜 서류를 내서 편법이나 탈법행위를 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박미석 사회정책수석의 영종도 농지 보유와 관련, “두 분이 농사를 계속 지어왔던 분들이라면 그래서 농정을 다루기 위해서 입각한 경우라면 그 말이 해당이 될 수가 있겠지만 그분들은 교수고 교직에서 학생들을 쭉 가르쳐왔던 사람들이 대체 왜 그런 논을 사느냐는 거다”라며 "주말에 가서 가끔한다는데 농사일이 무슨 장난도 아니고 이런 식의 해명을 했다는 것은 자질이 의심되는 얘기”라고 질타했다. 그는 곽승준 국정기획수석의 성남시 농지 매입에 대해서도 “부동산 투기 의혹이 매우 짙고 실제 대학생 때 2만여 평 되는 성남 주변에 임야나 전답을 구입했다면 위장전입 한 게 드러나 농지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상속을 받았다고 하지만 상속세를 냈는지 안 냈는지 그게 무슨 영수증을 갖고 입증할 수도 없다는 걸 다 알기 때문에 항상 이런 변명을 하는 것 같다”며 “25년 동안 주말에 가서 농사를 지었다고 하는데 이걸 누가 믿겠나”라고 꼬집었다.그는 “우리 국민 97%가 6억 미만에 주택 하나를 겨우 마련했거나 대부분 다 3, 4억짜리 주택에서 그걸 전 재산으로 가지고 살고 있다”며 “그것에 20배 정도 되는 부동산을 거의 같은 나이에 사는 같은 세대 사람들이 같이 월급쟁이를 했는데 이렇게 20배씩 차이나는 걸 보면 매우 허탈하고 답답하다고 느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사람들이 어떻게 거기에 뽑혀 갈 수 있나, 뽑히는 대상에는 포함될 수 있지만 그걸 뽑는다는 일들이 너무 반복되니까 기가 막힐 뿐”이라며 “의심받을 일을 해놓고 어거지로 끼어 맞추기식 해명을 해야 될 정도의 사람이라면 그런 분들이 제대로 국정을 수행할까 하는 의심을 하게 되는 것으로 이런 분들은 어거지 해명을 할 것이 아니라 사퇴를 하는 게 맞다”고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는 29일 한일 관계와 관련, 노무현 대통령이 독도 문제와 야스쿠니 참배 등에 포퓰리즘으로 대응했다고 비판해 청와대의 강력 반발 등 파문을 예고하고 있다.29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 후보는 후보 선출후 일본 언론과는 최초로 가진 <교도통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독도 문제나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문제 등을 둘러싸고 대일 강경외교 노선을 견지한 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하며 일본과의 관계를 중시, 정치와 경제를 분리해 '시시비비' 현실적인 자세로 대일외교를 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노 대통령의 대응을 "포퓰리즘이었다"며 "인접 국가와의 관계를 민족주의나 국내 정치와 연관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이 후보는 또 역사 문제에서 알력이 생기는 경우에도 "방치하지 않고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한일 관계 전체에 있어서 방해가 돼선 안된다"며 냉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그는 또 북한 문제와 관련, 핵 폐기에 진전이 없이 일방적 지원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밝혔다.그는 그러면서도 "일본이 역사청산에 진지하게 나서면 한일 관계의 새로운 페이지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일본의 전향적 태도를 촉구했다.

당정은 22일 현행 6억원 주택에 부과되는 종합부동산세를 9억원으로 높이기로 합의했다. 당정은 이 날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임태희 정책위의장과 서병수 국회 기획재정위원장, 최경환 수석정조위원장, 강만수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당정회의에 참석했던 이종구 한나라당 의원은 이 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종부세 9억 상향 여부에 대해 "그렇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내일 정부가 발표할 것"이라고 9억 상향 결정을 전했다. 당정은 또한 세율도 최고세율을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 등 조정하기로 했다. 현재 세율은 과세표준이 3억원(부과기준 상향조정시 9억~12억원 주택 해당)까지는 1%, 14억원 까지는 1.5%, 94억원까지는 2%, 94억원 초과시 3% 등이나 이를 6억원까지는 0.5%, 6억-27억원 0.75%, 27억 이상은 1%로 대폭 낮춰줄 전망이다. 고령자에 대한 경감제도도 마련, 65~70세까지는 10%, 70~75세까지는 20%, 75세 이상은 30%를 경감해주는 세율도 최고세율을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는 등 조정하기로 했다.그러나 현행 세대별 합산에서 인별 분리 합산으로 부과하는 '이종구 안'에 대해서는 이번 개정안에 포함시키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재미교포 프로골퍼 앤서니 김(나이키골프)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내셔널'에서 역전 우승 시즌 생애 두 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초대 대회를 최경주 선수가 제패한 데 이어 한국계가 두차례 연속 우승을 차지한 셈이다.앤서니 김은 7일(한국시간) 메릴랜드주 베데스다 콩그레셔널 골프장 블루코스(파70.7천25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5언더파 65타를 기록, 2위 프레드릭 야콥손(스웨덴.10언더파 270타)을 2타차로 제치고 합계 12언더파 268타로 정상에 올랐다.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6위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앤서니 김은 이날 단 한개의 보기도 없이 버디만 5개를 몰아치는 집중력을 발휘, 짜릿한 역전우승을 일궈냈다.올해 23살인 앤서니 김은 지난 5월 와코비아 챔피언십에서 생애 처음으로 PGA 투어 우승자가 된에 이어 2개월여만에 다시 PGA 투어대회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 이후 처음으로 PGA 투어에서 한 시즌에 두 차례 이상 우승한 25세 이하의 선수로 기록되게 됐다. 주최자인 우즈가 부상으로 불참한 가운데 열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며 우승상금 108만달러(우리돈 약 11억2천만원)를 획득했고, 세계랭킹에서도 10위권 내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또한 미국과 유럽이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 순위에서도 6위에 올라 라이더컵 출전가능성까지 한층 높였다. 한편 적년 이 대회 초대 우승자 '탱크' 최경주(나이키골프)는 지난 1라운드에서 10위권의 순위로 출발, 오랜만에 '톱10' 입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으나 이후 라운드에서 체중조절 후유증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한 모습을 보이며 합계 이븐파 280타로 공동 49위로 대회를 마쳤다.대선에서 이명박 당선자에게 5백30만표 차로 대패한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가 22일 차기 대선 재도전 의지를 분명히 했다.정 후보는 이날 오후 부인 민혜경 씨와 함께 전주시내 한 음식점에서 열린 신당 전북선대위 해단식에 참석, "전국 지지자와 전북도민의 꿈을 이뤄 드리지 못해 죄송하고 마음이 많이 아프다"며 "하지만 태양이 매일 뜨듯이 내 인생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그는 이어 "대선이 끝났어도 큰 뜻을 이루려는 내 꿈은 쉼 없이 커질 것"이라고 말해, 내년 총선 및 차기 대선에 재도전할 것임을 강력 시사했다.그는 "(선거 패배로)마음이 많이 아팠는데 저를 있게 한 고향에 오니 너무 가슴 벅차고 힘이 난다"며 "비록 선거에서 졌지만 도와주는 분들이 많이 생겨 부자가 됐다"고 말해, 향후 전북 지역에서 총선에 출마하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낳고 있다.통합민주당 공천심사위원회는 11일 2차 공천심사때 적용할 의정활동 평가시 국회 출석률을 100점 만점에 60점이나 반영키로 해, 출석률이 낮은 이광재 의원 등에 초비상이 걸렸다.박경철 공심위 홍보간사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과거에 상당히 주관적으로 해왔던 작업들을 가능하면 계량화해서 어떤 경우에라도 공평성을 중심으로 엄정하게 한다는 관점을 가지고 하다보니까 모든 과정이 계수화 됐다"며 의정활동 배점 기준을 밝혔다.배점 기준에 따르면 먼저 국회 본회의와 상임위, 의원총회 출석률에 대한 배점이 눈에 뜨게 높다. 공심위는 국회 속기록을 근거로 작성된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의 통계자료를 활용했으며, 기본점수는 각 항목별로 5점을 부여하도록 했다. 본회의, 상임위, 의총에서 50%미만의 저조한 출석을 기록한 의원의 경우 총 점수가 15점에 불과하지만 이들 회의에 모두 참여한 의원의 경우 60점을 받아 최대 45점 점수 차가 발생한다.한 예로 본회의 출석률 점수 20점 가운데 이광재 의원은 출석률 55.88%(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 11일자 자료기준)를 기록해 7점에 불과하지만, 양승조, 유인태, 제종길, 김재윤, 민병두 의원은 출석률 100%로 20점 만점을 받게 된다.지역구별 공천신청자와 경합을 벌이기 때문에 이것만 갖고 공천여부를 단정할 수는 없지만 1차 공천심사와 달리 2차 심사에서는 현역의원들의 대대적인 물갈이가 단행될 전망이어서 경우에 따라서는 결정적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공심위는 또한 법안처리 건수에 대해서도 제정법률안 1건(4점), 전부개정법률안 1건(2점), 일부개정법률안 1건(1점)을 각각 부여하도록 했으며, 처리된 법안 가운데 공동발의 및 대표발의를 기준으로 평가할 방침이다.이와 함께 17대 의원활동 기간 동안 통합민주당, 열린우리당, 대통합민주신당, 민주당, 중도통합민주당 등에서 주요 당직과 국회 및 정부직을 맡았을 경우에도 가점을 주도록 했다. 당대표와 원내대표, 최고위원 등 주요당직 경력자의 경우 10점 만점을 주고 당대변인, 시도당위원장 등 중하위당직 경력자는 8점을 아무것도 담당하지 않았을 경우 2점을 배정하기로 했다.증권선물거래소(KRX) 이사장에 지원 서류를 넣어 파문이 일었던 이팔성 현 서울시향 대표가 14일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이 대표는 금융전문가가 아님에도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일하던 시절부터 교분이 있었다는 이유로 서류 신청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35개 부산 시민단체들과 증권선물거래소 노조 등이 강력 반발하는 등 파문을 불러일으켰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차기 금융감독원장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어 금감원장이 될 경우 또 한차례 낙하산 인사 논란이 일 전망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RX 이사후보추천위원회는 14일 서류심사를 통해 이정환 KRX 경영지원본부장, 전홍렬 전 금융감독원 부원장, 남상구 한국기업지배구조개선지원센터 원장 등 3명을 면접 대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만약 플레이어와 뱅커가 똑같은 합계를 가지게 되면 이것은 타이(Tie) 즉, 비긴 것이고, 플레이어와 뱅커의 배팅은 지급되지도 가져가지도 않습니다.

지난 1월에 33억8천만달러의 엄청난 무역수지 적자가 발생한 데 이어 외환보유고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경기 위기감을 심화시키고 있다.한국은행은 4일 1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2천618억7천만달러로 작년 말에 비해 3억5천만달러 감소했다고 발표했다.한은은 "보유 외환의 운용 수익이 늘었으나 작년 말에 일시적으로 증가했던 금융기관의 외화지준예수금이 감소하면서 전체 외환보유액 규모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와 함께 1월 무역수지 적자가 당초 예상액 20억달러를 크게 웃돈 33억8천만달러를 기록한 것도 주요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이 2천227억9천만달러(87.0%), 예치금 336억3천만달러(12.8%), 국제통화기금 포지션 3억1천만달러(0.1%), 금 7천만달러(0.03%) 등으로 구성돼 있다.한편 작년말 기준으로 주요국의 외환보유액을 살펴보면 ▲중국 1조5천28억달러 ▲일본 9천734억달러 ▲러시아 4천764억달러 ▲인도 2천756억달러 ▲대만 2천703억달러 ▲한국 2천622억달러 ▲브라질 1천803억달러 ▲싱가포르 1천630억달러 ▲홍콩 1천529억달러 등으로, 종전의 4위에서 6위로 밀려났다.1960년대초 북한활동에 동조했다는 혐의로 박정희 군사정권에 의해 사형당한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이 47년만에 무죄를 선고받았다. 박정희 정권의 '사법살인'에 대한 무죄판결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용석 부장판사)는 16일 오전 `민족일보 사건'으로 체포돼 특수범죄처벌에관한특별법 혐의로 사형이 집행된 조용수 사장과 이 사건에 연루돼 징역 5년이 선고됐던 양모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민족일보 사건은 1961년 군부세력이 창간 즉시 수십만부의 발행부수를 자랑하던 진보성향의 신문인 민족일보의 조용수 사장을 `간첩혐의자로부터 공작금을 받아 민족일보를 창간하고 북한의 활동을 고무 동조했다'는 혐의로 체포한 뒤 특수범죄처벌에관한특별법을 소급 적용해 사형에 처한 뒤, 민족일보를 폐간조치한 것을 말한다.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22일 오전 10시 여의도 당사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갖고 박근혜계가 탈당 경고까지 하는 등 심각한 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공천 문제 등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은 21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 문제 이외에도 당정청 문제, 대야관계 문제, 정부조직법 개편안 등에 대한 강 대표의 입장 발표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정가에서는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 강 대표가 일촉즉발의 위기로 치닫는 이명박-박근혜 양 계파의 공천 문제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든지 당 공심위 구성과 관련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강 대표가 이날 계파 갈등의 분수령이 될 공심위 내부인사 추천몫에 대해 계파 안배 보다는 무계파 의원 대거 중용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천명할 경우, 사실상 박근혜계의 요구를 일축하는 것으로 해석돼 박 전 대표측의 반발은 위험수위를 넘을 전망이다.당정청 문제에 있어서도 박 전 대표측은 확실한 당정분리 주장을 고수하고 있어, 강 대표가 어떤 입장을 취할지 주목된다.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는 3일 "국민 설득이 안 되는 상황이니 국민을 이기려고 하면 안 되고, 머리를 숙이고 져야 할 상황"이라며 "책임질 사람을 끌고가면 안 되고, 아깝고 미안하지만, 책임지는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고 정부와 청와대의 인적 쇄신을 강력 촉구했다.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삼청동 공관에서 한승수 총리와 류우익 대통령실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고위당정협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사실상의 한 총리 및 류 실장에 대한 사의 표명 압력인 셈.홍 원내대표는 "지금의 쇠고기 파동은 내각인선 파동, 정책 문제 등이 있는 상황에서 쇠고기 문제가 터지니 국민의 신뢰를 잃은 것"이라며 "국민이 생각하는 이상의 고강도 쇄신책을 써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의원들의 생각도 그렇다"며 거듭 정부와 청와대의 인적 쇄신을 주장했다.그는 "사후적으로도 잘못된 것이 있으면 바로 잡아야 한다"며 "당이 대통령께 건의할 것은 확실하게 책임지는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 책임질 사람을 끌고가면 안 되고, 아깝고 미안하지만, 책임지는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며 거듭 사퇴를 압박했다.홍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류우익 실장의 경우 이미 대통령에게 신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한승수 총리는 미온적 입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한 총리를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어 향후 한 총리의 대응이 주목된다.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스가 40일만에 페넌트레이스 4위에 복귀했다. 삼성은 7일 대전구장에서 벌어진 한화와의 2008 삼성PAVV 프로야구 한화와의 원정경기에서 '뉴 에이스' 윤성환의 눈부신 호투와 5회초에 터진 박석민과 손지환이 연속 홈런에 힘입어 2-1, 1점차의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삼성은 7월 29일 이후 40일 만에 4위에 복귀, 1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높인 반면 '올림픽 브레이크' 이후 투수진의 붕괴로 2승10패의 극도의 부진에 빠진 한화는 6월 10일 4위에 오른 이후 석 달 만에 5위로 추락했다.윤성환은 이날 시속 145㎞ 안팎의 직구와 낙차 큰 커브를 적절히 섞어 던지며 2회말 한화 이범호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한 것을 제외하고는 완벽하게 한화 타선을 제압했다. 그 결과 윤성환은 이날 7과1/3이닝 동안 2피안타 9 탈삼진 1실점을 기록, 승리투수가 됐다.이후 삼성은 권혁-오승환 필승 계투조가 윤성환의 승리를 지켜냈다. 윤성환은 올시즌 선동렬 감독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올해 주로 선발로 나서 6월까지는 5승8패로 기대에 못미쳤으나 7월부터 상승세로 돌아서 최근 9경기에서 4승1패, 평균 자책점 2.86이라는 호성적으로 삼성의 포스트시즌 진출의 키 플레이어로서 확실한 자리매김을 했다. 삼성이 40일만에 복귀함에 따라 앞으로 삼성과 한화가 벌이는 4위싸움이 더욱 더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에게 4위 자리를 빼앗긴 한화는 무너진 투수진을 재건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한편 지난 주 팀 최다 연승 기록을 11연승에서 멈췄던 롯데 자이언츠는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전 구단 상대 승리투수가 된 선발 장원준의 호투와 조성환의 3점포를 포함한 맹타에 힘입어 5-2로 승리, 다시 4연승을 달렸고, 두산 베어스는 목동구장에서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히어로즈를 5-3으로 눌러 3위 롯데와의 승차를 1게임으로 유지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카지노사이트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는 8일 조지 W. 부시 미대통령이 7일 밤이명박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한국에 들어가서는 안될 물건이 수출되지 않도록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 실질적으로 재협상을 하는 구체적인 조치가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서울광장앞 천막농성장에서 부시대통령 발언을 접하고 "쇠고기 문제가 한미 간 협상을 통해 실질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라지만 국민들이 원하는 구체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이 더이상 이명박 정부를 신뢰하지 않고 있다"며 "상황을 지켜보며 대응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차영 민주당 대변인도 8일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대통령과 부시대통령과의 전화통화는 국민 전체를 상대로 한 전화 사기극 같다"며 "국민이 원하는 것은 당당한 재협상이지 제2, 제3의 굴욕이 아니다"라고 힐난했다. 차 대변인은 "재협상이 100점 만점이라고 한다면 30개월 미만의 소를 들여오는 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은 20점 밖에 안된다"며 "30개월 이상의 소고기를 들여오지 않는 것은 재협상의 일부분에 속한 것이다. 왜 이렇게 말귀를 못 알아듣는가"라고 비난했다. 그는 "아무런 실효성 없는 자율규제, 정부보증, 이런 청탁 전화는 안하느니만 못하다. 정치위기 모면하려는 것"이라며 "검역 주권과 국민건강권 회복을 위해서 당당한 재협상에 나서지 않는 것은 오늘로써 그 시효를 끝내야 한다"며 즉각적 재협상을 촉구했다.대통합민주신당이 11일 '이명박 특검법'과 '검찰 BBK 수사팀 탄핵소추'를 위해 직권상정을 통해서라도 국회 본회의를 열려고 했지만 한나라당의 강력 반발과 임채정 국회의장의 직권상정 거부로 무산됐다. 김정훈 한나라당 공보부대표는 "임채정 의장이 단상점거를 풀면 오늘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겠다는 제의를 안상수 원내대표에게 하고 우리가 그것을 받아들여 단상점거를 철회했다"고 말했다. 임채정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 본회의는 열지 않기로 했으나 12일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에 한나라당은 12일 오전 의원총회를 개최, 대응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이명박 특검법 등을 위한 본회의 저지를 실력저지한다는 방침이어서 12일에도 극한 충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소위 '장하성펀드'로 불리는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는 21일 대한제분 주식 5.09%를 취득했으며, 경영참여를 투자목적으로 금융감독원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시에 따르면 라자드 에셋 매니지먼트 엘엘씨는 지난 2006년10월부터 대한제분을 장내매수, 보통주 8만6천여주(5.09%)를 보유했다.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제분이 회사와 전체 주주의 이익을 위한 경영을 하지 않고 있다"며 "독립적인 이사회 및 감사의 구성 등 기업지배구조개선 목적으로 대한제분 주식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펀드는 "오는 정기주총서 대주주와 경영진으로부터 독립된 사외이사 또는 감사를 선임하기 위해 활동할 계획"이라며 "대한제분이 현재 시가총액을 상회하는 현금성 자산과 투자자산을 보유하고 있으나 회사의 미래와 주주가치를 위해 제대로 이용되거나 효율적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펀드는 "따라서 대한제분의 경영진과 대주주가 기업과 전체주주의 이익에 충실한 경영을 하도록 요청하고 경영진 및 대주주와의 대화와 주주권 행사를 통해 기업지배구조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농심의 '노래방' 새우깡에서 생쥐 머리로 추정되는 물체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농심측이 생산과정이 다르다는 이유로 회수를 하지 않은 다른 제품인 '쌀 새우깡'에서도 이물질이 나온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20일<연합뉴스>에 따르면, 대구에 사는 A(29)씨는 지난달 24일 모 할인점에서 구입한 소포장 '쌀새우깡' 제품에서 이물질이 나와 농심 대구지검 소비자상담실로 신고했다.이 이물질은 새우깡 과자보다 작은 22mm 길이에 흰색의 유연성 있는 재질로 전해졌지만 정확히 어떤 물체인 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이 제품을 생산한 농심 구미공장 관계자는 "소비자 접수를 받고 협력업체에 이물질의 정확한 성분분석을 의뢰했다"며 "이는 제품 생산라인에 없는 재질이어서 자재에서 혼입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후 이물질을 신고한 소비자께 사과하고 답례품을 보냈으며 현장 작업자 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통합민주당은 18일 한나라당과 정부조직법 개편안 협상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우상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 간담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한나라당과의 협상을 재개한다”며 “기존에 고수해왔던 우리의 입장을 그대로 고수한다고 (최고위원 간담회)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우 대변인은 “아마 오늘 중으로 한나라당과의 협상은 재개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덧붙였다.그는 이날 열린 간담회와 관련, “대통합민주신당과 민주당이 통합한 이후 첫 간담회였기 때문에 내부적 논의는 처음 있었다”며 “그동안의 경과와 진행상황을 보고 드렸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말했다.통합민주당은 27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소득세-증여세 탈루' 및 '재산신고 누락' 의혹을 제기했다."2006년 중앙대 강의료, 종합소득세 신고안해"김희선 민주당 의원은 이 날 국회 문화관광위원회에서 열린 '인사 청문회'에서 "2006년 후보자의 근로소득 신고에서 중앙대 강의료 1천5백만원의 소득이 누락됐다"며 소득세 탈루 의혹을 제기했다.김 의원이 중앙대,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유 후보자는 지난 2006년 사업소득 5천7백만원, 임대소득 4천5백만원, 근로소득 6천6백만원 등 총 1억6천9백만원 가량의 종합소득세를 국세청에 신고했다. 그러나 같은해 중앙대 근로소득 원천징수 영수증에는 유 후보자가 5백80만원(총급여는 1천5백90만원)의 근로소득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고, 대표로 재직중이던 서울문화재단에서도 6천6백만원(총 급여는 8천1백만원)의 근로소득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유 후보자는 그러나 같은 해 종합소득세 신고 사항에 근로소득으로 6천6백만원만 신고했다. 결국 중앙대 강의료는 제외하고 서울문화재단에서 받은 급여만 신고한 것.이에대해 유 후보자는 "확인을 제대로 못해봤다"며 "이 부분은 더 정확히 알아보고 자료를 제출하겠다"고 즉답을 피했다."배우자 명의 55억원 통장, 증여세 안내" VS "증여아닌 관리차원"유 후보자 배우자의 55억원대에 이르는 예금도 문제가 됐다.지병문 민주당 의원은 "유 후보자는 '배우자가 재산을 다 관리했다'고 했는데 실제로 본인 수익을 배우자에게 관리를 맡기더라도 배우자의 재산으로 또는 구좌로 들어가면 결국 배우자에게 법적으로는 증여한게 된다"며 "이 과정에서 몰라서 그랬다고 하는데 부부합산제로 세금을 납부했다고 하지만 사실상 배우자에게 증여를 한 것이면 세법상 탈루가 아니냐"고 증여세 탈루 의혹을 제기했다.유 후보자는 이에 "증여 개념은 아니다"라며 "어찌보면 아내에게 관리를 맡긴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 의원은 그러나 "관리를 맡겨도 현행 세법상 부부간에도 3억이상을 증여하면 세금을 물게 돼 있다"며 "그점에서 세법을 몰랐다고 할 수 있으나 법적으로는 세금탈루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부인 명의의 통장에 돈이 들어있다. 이 돈은 부인만이 찾을 수 있다. 본인은 못찾는다. 그러기에 사실상 부인 돈으로 유 후보자는 증여를 한 것이 된다"고 지적했다.김형주 민주당 의원도 "배우자 명의의 통장이 내것이다라고 주장하지만 실제로 보면 금융실명제 위반"이라며 "우리끼리는 있을 수 있는 문제지만 공인으로서는 증여가 아닌 내것 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차명계좌 보유 의혹이고 실제로는 금융실명제 위반이된다. 정서상으로 이해해달라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꼬집었다. 유 후보자는 이에 대해 "아내에게 관리를 맡긴 것일뿐 한번도 입출금을 하지 않은 통장"이라고 주장했다."BMW 소유 왜 신고안하다 장관 내정되자 급히 팔았나?"한편 유 후보자가 소유하고 있다가 판 BMW 차량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됐다.이광철 민주당 의원은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1억원 상당의 외제차 ‘BMW 520’을 후보자가 보유했는데 2005년부터 2006년 사이 서울문화재단 이사장으로 재직할 당시 해당 자동차를 2번이나 재산 신고하지 않았다"며 재산신고누락 의혹을 제기했다.전병헌 민주당 의원은 "BMW를 매각한 시점은 2월 17일"이라며 "2월 18일 장관 발표되고 2월 15일부터 서류준비를 시작했다. 결국 장관 내정자로 통보 받은 뒤 BMW 매각을 한 것이다. 이렇게 얄팍한 짓을 하는게 공직자로서 옳은 일인가?"라고 BMW 매각 시점을 지적했다.이에 유 후보자는 "지금 말한 것 때문에 고민을 많이 하다가 그래도 매각하는 게 낫겠다 싶어 매각한 것"이라며 장관 임명에 따른 고급 외제승용차 매각이었음을 사실상 시인했다.한편 유 내정자는 자신이 구입한 서울 종로구 수송동 오피스텔에 대한 투기 의혹에 대해선 "제가 아는 분이 건물을 지으면서 구입했는데 실제로는 우리 부부가 많이 늙으면 시내 한복판에서 살자고 해서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그는 또 서울 강남 청담동 건물에 대해선 "공연장을 짓기 위해", 경기 여주, 제주 대지 구입 문제에는 "경기도는 선친의 산소 때문에", "제주도는 처가가 있기 때문에 구입했다"고 해명했다.

국제 철강제품 가격이 철광석과 석탄 등 원재료값 급등으로 최근 1년새 두 배나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28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런던금속거래소(LME)의 집계 결과 건설용 강판의 선물 가격은 이달 들어 t당 9백달러를 기록, 1년 전에 비해 두 배 가량 올랐다. 같은 기간 철광석 가격은 71% 올랐고, 철강 생산에 쓰이는 석탄 가격은 무려 2백40%나 급등했다.신문은 철강제품 가격이 급등함에 따라 건설 수요가 많은 중국과 중동 등 신흥시장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했다.투자은행인 크레딧 스위스의 마이클 쉴라이커 시장분석가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철강제품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데다 원재료 가격도 급등하고 있어 향후 몇 년간 철강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울산에서도 조류인플루엔자(AI) 발병이 확인됐다. 그동안 호남.충청.경기지역에서 발병한 AI가 끝내 영남지역에서도 발병하며 사실상 AI가 전국으로 확산된 양상이어서, 가축 농가와 방역당국을 긴장케 하고 있다.농림수산식품부는 지난 28일 신고된 울산광역시 울주 웅촌 토종닭 농장의 폐사 원인을 조사한 결과 'H5'형 AI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30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는 다음달 1일께 확진될 예정이다.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해당 농장의 닭 16마리는 물론, 3㎞ 반경내 3농가의 80마리도 모두 살처분키로 했다.김낙순(서울 양천을) 통합민주당 후보는 2일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의 이른바 '양천구민 협박발언'에 대해 중앙선관위에 조사를 의뢰키로 하는 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강 대표는 이 날 오전 서울 양천구 신정 네거리 유세를 통해 "여기 양천을은 28년 동안 한나라당을 뽑아주지 않았다. 대통령도 한나라당, 서울시장도 한나라당, 서울의 여타 지역도 대부분 한나라당인데 만일 국정파탄의 책임이 있는 후보를 뽑아준다면 그것은 양천의 발전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위압적 경고성 발언을 했다.양천을에 출마한 김낙순 민주당 후보는 이에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강재섭 대표는 더 이상 국민을 협박하지 마라"며 "대구에 가서는 'TK 15년 핍박론'을, 부산에 가서는 ‘PK 10년 핍박론’을 주장하며 앞뒤 모순된 지역주의 조장 발언을 거듭했던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가 이제는 허위사실까지 유포하며 국민을 협박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집권 여당의 대표라는 사람이 지역 감정을 조장하는 발언도 모자라 국민들을 향해 한나라당 후보를 찍지 않는다면 지역 발전을 포기하라는 ‘경고’와 ‘협박’의 언사를 함부로 내뱉을 수 있는가"라고 반문한 뒤, "강재섭 대표와 한나라당은 아무리 표가 급하다고 유권자들을 협박해서는 안된다. 양천구민들이 보여준 현명하고 귀중한 선택을 폄하해서는 안된다"고 맹비난했다.그는 이어 "또한 사실 관계도 틀렸다"며 "양천을 지역은 지난 16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한나라당 오경훈 후보가 당선된 곳이며, 각종 지방 선거에서 한나라당이 구청장, 시의원을 독식하고 있는 지역이다.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 행위"라고 지적했다.국제유가가 21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의 원유 생산 차질과 달러 가치의 하락,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고수 발언으로 엿새째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며 스태그플레이션 위기를 심화시켰다.2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 중질유(WTI)는 배럴당 117.48달러에 거래를 마감, 엿새째 급등했다. 이날 종가는 1년 전에 비해 무려 85%나 폭등한 수치다.영국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북해산 브렌트유도 장중에 배럴 당 114.86달러까지 상승, 역시 사상 최고가를 나타냈다.이날 유가의 상승세는 아프리카 최대 산유국인 나이지리아의 정정불안으로 인한 원유생산 차질과 OPEC의 증산 가능성 배제, 달러 가치의 하락세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이다. 로열더치셸은 지난 주 나이지리아 내 석유시설에 대한 반군의 공격으로 하루 16만9천배럴의 원유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압달라 엘-바드리 OPEC 사무총장은 로마에서 시장에 원유가 부족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 증산 가능성을 배제했다.MF글로벌의 존 킬더프 부사장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120달러를 향해 나아가고 있으며 125달러 돌파시도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만약 공급차질 사례가 또다시 발생한다면 시장의 강세분위기가 더욱 고조될 것"이라며 120달러대 진입을 기정사실화했다.

스포츠토토케이

증시가 3일 이틀째 패닉적 폭락 장세를 보이고 있다. 주식-부동산 거품이 동반 파열하는 게 아니냐는 공포에 따른 것이다.이날 오전 9시 코스피지수가 32.39P(1.99%) 내린 1,591.21로 개장하며 힘없이 1,600선이 붕괴됐다. 코스닥은 더 낙폭이 커 12.67P(2.28%) 내린 544.12로 개장했다. 이날 주가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낙폭을 키워나가는 패닉 상태를 보이고 있다.전날 '검은 수요일'에 이은 이날 주가 폭락은 미국의 다우지수가 이날 새벽 하락하면서 최고가를 기록했던 지난해 10월 9일 종가 대비 20.8% 하락, 약세장 여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인 '20% 벽'을 깨면서 공식적으로 '약세장'에 진입했다는 소식에 기인한 것이다. 이를 미국 주가는 물론, 한국 등 세계 주가의 추가하락을 예고하는 신호탄으로 받아들인 것.증시에서는 이처럼 미국증시가 공식적으로 약세장에 진입하면서 투자가들의 증시-부동산 기피현상이 더욱 심화되며 18일째 5조5천억원대 한국주식을 내다판 외국인들의 '셀 코리아'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우려, 개장초부터 주가가 폭락 양상을 보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이날도 외국인들은 개장초부터 무더기 매도 주문을 쏟아내고 있다.증시의 또다른 공포는 한국에서도 부동산거품이 본격적으로 터지기 시작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특히 서울 강남의 노른자위인 반포의 알짜 재건축 단지인 반포 자이 아파트의 당첨자 가운데 40% 가까이가 계약을 포기했다는 이른바 '자이 쇼크'가 증시에 큰 충격으로 받아들여졌다. 강남 초고가 아파트에 계약을 한 부유층들이 적잖은 계약금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무더기 계약을 포기한 것은 강남을 시작으로 아파트값이 폭락하면서 매머드 거품 붕괴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으면서 이날 주가 폭락의 또다른 기폭제로 작용했다. 시장에서는 아파트거품이 본격적으로 터질 경우 건설사들의 무더기 도산은 말할 것도 없고, 가계대출 부실, 카드대출 부실, 금융 부실 등으로 도미노 현상이 나타나면서 한국경제가 밑둥채 흔들리는 위기를 맞이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주식-부동산거품 동반 파열 우려가 현실로 나타날 경우 한국경제는 최악의 위기 국면을 맞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한국경제에 초비상이 걸린 양상이다.

주식-부동산 거품 동반파열 공포에 연일 주가가 폭락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5년의 밑그림을 그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장에 이경숙 숙명여대 총장이 낙점됐다. 부위원장에는 일류국가비전위원장을 맡았던 김형오 의원이 발탁됐다. 당선자 대변인으로 임명된 주호영 의원은 25일 오후 여의도 한나라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주호영 신임 대변인은 이경숙 총장의 발탁배경과 관련, "이경숙 총장은 직선으로 4선을 거치는 동안 보여준 탁월한 경영 능력과 여성이라는 점이 인수위원장 임명 배경"이라고 밝혔다. 주 대변인은 또 이 총장이 1980년 전두환 신군부의 국보위 참여인사라는 논란과 관련해선 "11대 국회의원을 지내 과거의 인물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이미 25년전의 일인데다 역사적인 판단이 이미 있는 걸로 보여진다"며 "또 당시에 대학 대표로써 추천받아서 갔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과거보다는 이후에 보여줬던 탁월한 능력과 리더십을 주목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김형오 부위원장 발탁배경에 대해선 "김형오 부위원장은 4선 국회의원으로 원내 대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일류국가 비전위원장으로서 대선공약을 종합 집대성하는 과정서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경숙 총장은 숙명여대 총장을 4번 연임한 'CEO형 총장'으로, 11대 민정당 전국구 국회의원과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다. 이 총장은 고위직에 여성비율을 높이겠다던 이명박 당선자의 평소 발언을 실천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동시에, 1994년부터 숙명여대 총장을 맡으면서 숙대의 재정을 국내대학 가운데 가장 양호하게 만든 점도 중시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 당선자와 이 위원장은 60년대 한일 국교정상화 반대에 앞장섰던 인사들의 모임인 6.3동지회 회원이다. 이 당선자가 고대 상대 학생회장일 당시 이 위원장은 숙명여대 학생회장을 맡았다. 이 위원장은 이 당선자가 다니는 교회인 신사동 소망교회의 권사로서 교우관계도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그러나 이 총장이 비정치권 인사라는 점에서 원내대표 경력이 있는 당내 중진인 김형오 의원이 부위원장으로 임명돼 이 총장을 보좌토록 한 것으로 보인다. 당선자 비서실장에는 대선기간 후보 비서실장을 지냈던 임태희 의원이 유임됐고, 당선자 대변인에는 주호영 의원이 낙점됐다. 인수위 대변인에는 <동아일보> 논설위원 출신인 이동관 전 선대위 공보특보가 임명됐다.
이명박 당선자로부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으로 발탁된 이경숙 숙대총장. ⓒ연합뉴스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에 이어 후쿠다 야스오 일본 총리도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조기방일을 초청했다. 모리 요시로 일본 전 총리는 10일 오후 통의동 당선인 집무실에서 이명박 당선인을 예방,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내용의 후쿠다 총리의 축하 인사말과 조기방일을 초청하는 친서를 전달했다.주호영 대변인은 "이명박 당선인이 후쿠다 총리의 축하와 조기방일 초청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모리 전 총리에게 한일의원연맹 회장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전했다.모리 전 총리는 "한미일 3국의 긴밀한 협력과 대화가 필요하다"고 했고, 이에 이 당선인은 "한미일 3국 뿐 아니라 중국과의 긴밀한 대화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모리 전 총리도 이 당선인의 말에 동의의 뜻을 표했다.박근혜 전 대표측은 22일 자신들이 85~90명의 박근혜계 명단을 제출하며 공천 보장을 요구했다는 <동아일보> 보도에 강력 반발하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박근혜계, <동아일보> 보도에 격노, 법적대응 경고<동아일보>는 22일자 1면 톱기사를 통해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측이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측에 4월 총선 공천 보장 희망자 85∼90명의 이름이 적힌 명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 명단에는 지난해 당내 대선 후보 경선 당시 박 전 대표를 지지했던 현역 의원 40여 명과 원외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40여 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명단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진 중진 의원은 ‘공천 희망자 명단 가운데 20% 정도는 조정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말해, 공천 명단을 넘긴 의원이 박근혜계 중진임을 강조했다.이에 대해 박근혜계 좌장 김무성 최고위원은 이 날 본지와 통화에서 "공천희망 문건인가 뭔가를 넘긴 사람이 우리쪽 중진이라 해서 다들 나로 볼 수밖에 없다고 하는데 전혀 나는 모르는 일"이라며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고 강력 부인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 명단이라는 것은 원.내외 지지인사 명단인데 그런 명단은 경선할 때부터 있는 명단"이라며 "이쪽 저쪽 다 아는 그런 명단을 우리쪽이 작성해 넘길 이유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동아일보>에 대해 "법적대응을 검토해보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 비서실장 유정복 의원도 이 날 통화에서 "전혀 모르는 일이다. 명단에 들어간 80~90명이라는 합계가 경선때 박 대표를 지지한 원.내외 인사들을 겨냥한 것"이라며 "경선 때 지지한 사람들을 공천 희망자 명단에 포함시키는 그런 식의 논리대로라면 공천심사를 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특히 "박 전 대표도 특정인 공천에 대해 언급하신 적도 없고 하실 분도 아니다"라며 "박 전 대표는 전혀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박근혜 캠프에서 대변인을 역임한 김재원 의원도 "공심위 구성을 앞두고 공정하고 투명하고 객관적인 공천을 주장하는 우리측에서 그런 명단을 제출할 이유가 없다"며 "이는 박측 챙기기를 하고 있다는 오해를 사는 것"이라고 <동아일보> 보도의 의도성을 의심했다. 이성헌 전 의원은 "말도 안되는 주장"이라며 "말이 되는 이야기냐. 누구를 욕보이려고 이러나? 제가 보기에 엉터리 기사"라고 <동아일보>를 비난했다.
박근혜 전대표가 최측근 김무성 최고위원과 모종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무성 "우리가 창당작업? 마지막 단계서 검토"박근혜게는 CBS의 '창당 준비설' 보도도 일축했다.CBS는 이날 "박근혜 전 대표의 한 핵심 측근은 어젯밤(21일) CBS 기자와 만나 '분당에 대비한 창당 작업이 이미 실무 착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며 "익명을 요구한 이 측근은 '구체적인 실무 책임자를 밝힐 수는 없다'면서도 '실제 창당 작업은 진행되고 있다'고 거듭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CBS는 "박 전 대표측 내부에서는 집단 탈당을 결행할 경우 현역 의원만도 최대 30여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박 전 대표측은 공천심사위 구성이 확정될 24일을 일단 'D-DAY'로 잡고, 총선기획단이 이날 내놓을 결과를 예의주시한다는 방침"이라고 보도했다.김무성 최고위원은 이에 대해 "이런 이야기들은 정치판 주변에서 있었기 마련"이라며 "박근혜 대표를 지지했던 많은 사람들이 전국에 있지 않나? 각양각색의 사람들 중 일부에서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본류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그러나 "박근혜가 한나라당을 살리면서 여기까지 왔는데..."라면서도 "정말 마지막 단계에서 검토해볼 만한 것이지, 아직은 성급하다"고 의미심장한 여운을 남겼다.김재원 의원은 "듣도보도 못한 이야기고 창당할 이유가 어디 있나"라고 반문한 뒤, "당내 민주화와 투명한 공천을 통해 한나라당이 이룩한 정치발전 성과를 이어가고 계승, 발전시키는 것이 더 중요하고 또 그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강조했다.이성헌 전 의원은 "창당 실무는 무슨 창당실무작업이냐?"며 "자기들 마음대로 이렇게 소설을 쓰도 되느냐"고 격앙된 반응을 나타냈다.종합부동산세 완화 법안에 서명한 한나라당 의원 43명 중 34명(79%)이 현행 종부세 대상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종안 의원 주장처럼 종부세 과표기준을 현행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세대별 부과방식을 인별 방식으로 전환할 경우 서명 의원중 24명이 아예 종부세 대상에서 제외되는 것으로 나타났다.종부세 완화 개정안 발의자 43명 중 34명이 종부세 대상 의원들본지가 국회사무처가 28일 공개한 18대 국회의원 신규 재산신고 내역과 지난 3월 28일 17대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공개 등을 종합분석한 결과, 이종구, 공성진 의원 등 한나라당 의원들이 낸 종부세 완화 개정안에 동참한 의원 43명(중복 동참자 제외) 중 34명이 현행 종부세 대상자들이었다.종부세 대상인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지 않은 의원들 중 종부세 완화 개정안에 동참한 의원은 이혜훈, 이명규, 김정훈, 배영식, 정양석, 조전혁, 박보환, 현경병, 황우여 9명뿐이었다.반면에 이종구, 김영선, 김충환, 서병수, 유승민, 이경재, 이해봉, 고흥길, 장윤석, 전여옥, 정의화, 황진하, 한선교, 김무성, 허태열, 박종근, 서상기, 공성진, 안상수, 손범규, 구상찬, 고승덕, 구본철, 나성린, 유일호, 이은재, 백성운, 이한성 의원 등 28명은 건물 소유로, 박순자, 유기준, 안홍준, 이인기, 윤석용, 안형환 의원 등 6명은 공시지가 3억원 이상을 소유해 종부세 대상자였다. 개정안 대표 발의한 이종구-공성진-한선교 모두 종부세 대상자가장 강도높은 종부세 개정안을 내놓은 이종구 의원(총재산 20억6천만원)은 부동산만 27억9천7백만원(토지 8천9백만원, 건물 27억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 중 종부세 부과대상 건물은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 청담동 빌라(9억2천8백만원)와 서초구 서초동의 오피스텔(6천1백만원) 등이었고, 이 의원의 부친 이중재 전 의원도 서울 강남 삼성동에 종부세 대상 아파트(14억8천만원)를 보유하고 있었다. 이 의원은 그러나 본인과 배우자, 아버지의 은행 채무 12억7천만원을 신고, 재산 총액은 부동산 보유액보다 낮다고 신고했다. 공성진 최고위원(총재산 27억6천만원) 역시 16억원짜리 본인 명의로 서울 강남 압구정동에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어 종부세 대상이다. 종부세 개정안을 낸 박근혜계 한선교 의원(총재산 17억7천8백만원)도 2억4천6백만원의 토지, 8억8백만원의 건물 등 11억원 가량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중 자신 명의의 경기 용인 기흥 보정동의 아파트가 올해 공시 가격으로 6억8천8백만원을 기록, 종부세 대상에 들었다. 이종구 개정안, 개정안 발의자 24명이 종부세 면제 혜택 받아더 중요한 대목은 ‘이종구 개정안’으로 종부세법이 개정되면, 법안을 발의했던 한나라당 의원 43명 중 24명이 종부세 대상에서 완전 제외된다는 사실이다.'이종구 개정안'의 핵심은 '세대별 합산과세에서 개인별 분리 과세한다'는 것. 이같은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배우자 증여 등의 편법을 통해 최고 18억원의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어도 종부세 대상에서 면제된다.

이종구 개정안의 수혜자는 이종구 의원 자신을 비롯해 공성진, 한선교, 김영선, 김충환, 서병수, 유승민, 이경재, 고흥길, 전여옥, 정의화, 황진하, 김무성, 허태열, 박종근, 서상기, 안상수, 손범규, 구상찬, 구본철, 나성린, 유일호, 이은재, 이한성 의원 등이다.지난 3월 17대 국회의원 재산 신고 변동사항 공개 시 종부세 부과 대상자는 1백35명(45.3%)으로 국회의원 절반 가량이었다. 이번 18대 국회 신규 재산신고자 1백61명 가운데 종부세 대상자는 70.8%인 1백14명이었다.그러나 이번 '종부세 완화 개정안'에 동참한 의원들 중 79%가 종부세 부과 대상 의원들에 포함, 17~18대 종부세 대상 의원 평균을 훨씬 웃돌고있다.

통합민주당은 20일 서울 중구지역에 정범구 전 의원을 전략공천하고 경선을 포기함에 따라 단수후보로 추천된 서울 관악을의 김희철 전 관악구청장을 총선 후보로 확정했다.손학규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국민 모두에게 친숙하고 개혁정치의 한 표상인 정 전의원께서 민주당 입당을 결정하고 중구 출마를 결심했다”며 “이제 박상천 공동대표와 상의해서 전략공천을 할 계획이고, 정 전의원께서 중구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해서 서울 중심지역에 민주당의 새로운 기운이 크게 뻗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손 대표는 중구 지역 출마를 위해 준비해왔던 정대철 고문 아들 호준씨에 대해 “정 전 의원 출마를 환영하고 도와줄 것을 분명히 했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정 전의원은 “먼 길을 돌아서 집에 온 소감”이라며 “한나라당 일당독재는 어떤 식으로든 막아야한다는 각오로 민주당에 왔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경제적 민주주의 신장이 앞으로 민주당이 할 일”이라며 “특히 사회를 분열시키고 있는 양극화에 대해 민주당이 대안과 해법을 내놓고 국민과 함께해야 한다. 경부대운하는 후손들 위해서도 분쇄해야 한다는 각오”라고 덧붙였다.손학규 대통합민주신당 대표가 변화보다 안정에 무게를 둔 최고위원 인선을 단행했다.우상호 신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손학규 대표가 7명의 임명직 최고위원을 모두 선정했다"며 7명의 최고위원 명단을 밝혔다.신당 최고위원으로 발탁된 인사는 강금실 전 법무장관을 비롯해 박홍수 전 농림부장관, 김상희.정균환 현 최고위원, 유인태, 박명광, 홍재형 의원 등 7명이다.우 대변인은 인사 배경과 관련, "강금실, 박홍수 최고위원은 당의 운영과 무관한 외부 영입 케이스이고, 홍재형 의원은 충청권 지역에 대한 배려, 박홍수 장관은 영남과 농민 배려 차원의 배려, 김상희 최고는 여성계에 대한 배려, 박명광.정균환은 경륜과 능력, 당내 다양한 의견소통의 통로로 지명됐다"고 설명했다.우 대변인은 "당내 인사 5명으로 구성하는 최고위원은 당내 여론수렴의 통로를 만든다는 점에서 어떤 식으로든 안배일 수밖에 없고 지역도 고려해야 했다"며 "외부에서 모셔오는 분들로 변화를 상징할 수밖에 없는데 먼저 당내인사를 선정하고 외부인사 영입을 추진할 계획이었고, 강금실 전 장관이 그동안 거부해오다 이날 오전 최종적으로 합류의사를 밝혀 인선이 다소 늦어지게 됐다"고 밝혔다.그는 "이번 최고위원 선임은 쇄신을 위한 안정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특히 내부의 화합이 이뤄져야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당내의 단단한 동의속에 쇄신을 진행하기로 했다"며 "지역과 계층을 안배해 다양한 의견소통의 통로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그는 "이제 체제 안정을 통해 후속당직자를 인선한 후 공천심사위원회 구성 등 총선체제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또한 본격적으로 외부 인재 영입 위원회 구성해 개혁적이고 국민 신망 높은 인재를 영입해 당의 면모를 일신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이번 최고위원 임명 과정에서 당초 임종석.송영길 등 386 재선의원과 재야파 초선인 우원식 의원 등이 최고위원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당내 반발이 거세자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의 지도부 인선안은 '쇄신'보다는 '안배'를 선택한 것으로, 당내 기반이 약한 손 대표가 최근 충청권 의원 및 재야-친노의원들의 이탈 움직임에 밀린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홍재형 의원의 경우 충북권 의원들을 고려한 인선, 유인태 의원은 재야 및 친노진영들을 진정시키기 위한 인선으로 풀이된다.

급등을 거듭해온 서울 아파트의 전세값이 마침내 3.3㎡(1평)당 평균 600만원대에 진입, 집없는 서민들의 등허리를 휘게 하고 있다.9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115만1천918가구를 대상으로 전세값을 조사한 결과, 3.3㎡당 평균 600만원으로 집계됐다.이로써 서울 아파트 전세값은 지난 2005년 11월말 500만원대에 진입한 이후 2년4개월여만에 600만원대에 진입했다. 지역별 전세값은 강남구가 904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서초구 838만원, 용산구 728만원, 중구 685만원, 송파구 673만원, 광진구 668만원 등 순이었다.반면에 금천구가 435만원으로 가장 낮았으며, 도봉구(438만원) 강북구(444만원) 중랑구(480만원) 구로구(483만원) 노원구(485만원) 등의 순이었다. 분당, 일산 등 5대 신도시의 3.3㎡당 전셋값은 평균 536만원으로 조사됐다. 분당이 638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평촌 591만원, 산본 476만원, 중동 453만원, 일산 449만원 순이었다.독일의 슈타인브루크 재무장관이 서브프라임 모기지 위기로 금융기관이 입게된 타격이 얼마나 큰지는 아직 분명치 않다며 서방 금융기관들의 부실 은폐를 질타했다.슈타인브루크 재무장관의 이같은 우려는 오는 9일 도쿄에서 열리는 서방선진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보낸 서신을 영국 <로이터 통신>이 입수해 보도함으로써 밝혀졌다.그는 또 서한에서 이번 G7 재무장관 회담에서 서브프라임 사태가 금융기관에 미칠 영향을 밝히기 위한 작업에도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구체적으로 금융시장의 자본 기준과 유동선 관리기준 및 투명성 제고를 위해 정치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국제결제은행(BIS)에 의한 은행자기자본비율 규제에 관한 새로운 국제 룰인 바젤 투(신 BIS규제)를 가능한 한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몽준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3일 사회체육단체 회장 자리를 둘러싼 이명박-박근혜간 극한 대결을 질타했다. 유력한 차기대선주자이자 무계파인 정 최고위원이 양대 계파 갈등을 질타하며 서서히 자신의 반경을 확대해가는 양상이다.정몽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체육단체 중 중요한 단체인 국민생활체육협의회에서 한나라당 의원 2명이 출마했다"며 "회원이 1천2백만명에 달하는 큰 단체의 회장에 이들이 출마했는데 대의원 총회장이 난장판이 됐고, 의원들간 거친 언성을 높였다고 한다"고 개탄했다. 그는 "집안싸움이 바깥에 나갔다고 한다"며 "두 의원 다 훌륭하지만 특정 계파를 대표하는 분이라는 기사가 났다. 바람직하지 않다. 생체협 회장은 당직이나 정무직이 아닌데 이렇게 된 것은 당에서 잘 조정할 필요가 있다.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즉각 당이 조정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현재 국민생활체육협의회장 선거는 이명박계 홍문표 의원과 박근혜계 이강두 의원이 격돌하며 지난달 29일 대의원총회에서 이사회가 단독으로 추천한 홍문표 회장 추대안이 부결되는 등 극한 파열음을 낳고 있다.정 최고위원은 이어 계파간 공천 논란에 대해서도 "강재섭 대표가 공심위에서 일부 의원들이 계파적인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하는데 저도 마찬가지 시각을 갖고 있다"며 "시내 전광판에 친이-친박 몇 명 분류 보도가 났다. 한국 정당사에서 주류, 비주류 세력균형 보도는 봤는데, 특정계파가 이름 지어져 언론보도 나는 것은 보지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공심위도 답답하겠지만 바람직하지 않고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공심위를 비판한 뒤, "최고위 회의에서 공심위 회의 확정명단을 놓고 앞으로 어떻게 시정할지를 관심을 갖고 회의해야 한다"며 공천 최종확정은 최고위원회가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KBS 노조의 항의를 받아들여 KBS 1TV <미디어 포커스>가 지난 19일 노조의 반론을 방영했다. <미디어 포커스>는 앞서 지난 12일 한나라당의 정연주 KBS사장 퇴진 압박에 대해 “사장 개개인의 공과에 대한 평가를 떠나서, 정권이 바뀌면 KBS 사장도 교체돼야 한다는 논리는 공영방송의 독립성을 해치기 때문에 매우 부적절하다”고 반박했었다. <미디오 포커스>는 또 “KBS 노조가 지난해 12월 6일 특보를 통해 조합원의 86%가 경영진이 적자 경영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조사 결과를 공개한 것은 사실상 사장 퇴진을 요구한 것”이라며 “하지만 KBS 노조는 정권 교체기에 공영방송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는 사장 교체를 논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미디어 포커스>는 그러나 19일 KBS노조 반론 보도를 통해 “KBS 노조가 (12일) 방송에 오해가 있을 수 있다고 밝혀왔다”며 “노조는 정연주 사장으로 인해 초래된 공영방송의 중립성 훼손 시비와 경영 적자에 대해 정 사장이 책임져야 한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주장해 왔고, 이런 정 사장 책임론은 정권 교체기와 상관없이 계속될 것이라고 밝혀 왔다”고 보도했다.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17일 오후 국회를 찾아 손학규 대통합민주신당 대표과 회동을 갖기로 해, 정부조직개편안과 한미FTA 등 당면현안에 대한 논의결과가 주목된다.우상호 대통합민주신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명박 당선인이 오늘 오후 2시 손학규 대표를 방문하겠다고 오전에 연락해와 약속을 잡았다"며 "국회 당 대표실에서 이명박 당선인을 맞아 현안에 대해 대화를 하기로 계획이 잡혔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과거에도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 후 야당 대표를 찾아 회동하며 향후 국정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었다"며 "이 당선인이 전날 대통령직 인수위가 발표한 정부조직 개편안에 대해 부탁을 하려는 것 아닌지 생각된다. 이 당선인을 따뜻하게 맞되 신당이 가진 여러 생각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정부가 모든 휴대폰 통화 내용을 이동통신회사들이 의무적으로 녹음, 국가정보원 등 수사기관이 요구할 경우 이를 제공토록 하는 '휴대폰 감청' 합법화를 추진, '빅 브라더' 논란이 이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5일 정부와 한나라당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동통신회사가 의무적으로 감청설비를 갖추어 통화 내용을 녹음토록 하고 국정원 등 수사기관이 법원 영장을 발부받을 경우 언제든 이를 감청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을 마련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시킬 예정이다. 또한 이 개정안에는 전자우편, 인터넷 메신저 감청도 포함돼 있다.정부는 17대에도 동일한 내용의 법안 개정을 추진하다가 국민 다수 및 시민단체들의 반발로 좌절한 바 있다. 특히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1월 통신업체내 감청 장비 설치를 골자로 한 정부의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에 대해 통신의 자유와 사생활 침해 우려를 이유로 관련조항 삭제를 요구한 바 있어, 벌써부터 인터넷 등에서는 "빅 브라더 재림 신호탄"이라는 등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특히 국정원이 "휴대전화 감청은 기술상 불가능하다"고 거짓말을 하며 `카스' 등 장비를 동원해 휴대전화 불법 감청을 해온 사실이 검찰수사를 통해 드러난 게 불과 3년전인 2005년의 일이어서, 국민들의 반발은 더 크다.국정원은 이와 함께 대(對) 테러센터를 국정원 산하에 두는 내용을 골자로 한 테러방지법 제정을 16~17대 국회에 이어 18대 국회에서 다시 추진하고 있어, 이 또한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테러방지법 제정은 국정원의 오랜 숙원이나 과도한 인권침해 우려로 번번이 좌절된 바 있다.29일 새벽 미국산 쇠고기 반대 촛불시위에서 서울 도심 도로에 홀로 쓰러져 진압경찰로부터 집단 구타를 당한 장모(25.여.회사원)씨는 "무서워서 차마 눈을 뜨지도 못할만큼 처참한 상황"이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장씨가 무방비 상태로 경찰의 발에 밟히고 진압용 곤봉으로 구타당한 장면이 이날 오전 인터넷에 공개된 후 이를 비난하는 네티즌 글이 잇따라 게재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오전 1시께 태평로 프레스센터 근처에서 `쇠고기 재협상'을 외치고 있었는데 강제진압을 위해 서울시의회 방향에서 쏟아져 나오는 경찰을 피하려다 넘어졌다"며 "다시 일어날 틈도 없이 전경들이 발로 짓밟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장씨는 "`죽을 것 같다'는 생각에 맞으면서도 길바닥을 굴러다녔다"며 "그러나 기자와 시민들이 나타나 제지하기 전까지 경찰은 나를 따라다니면서 구타했다"고 흐느꼈다. 그는 특히 충격으로 인해 정확한 시간은 기억나지 않지만 영상이 녹화되기 훨씬 전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폭행 당하는 순간에도 무서워 앞을 쳐다보기가 힘들었다"는 안씨는 "구타가 멈춘 뒤에도 충격으로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며 목소리를 떨었다. 장씨는 "폭행이 있기 전 전경 쪽에서 날아온 돌멩이에 쇄골을 맞았을 때만 해도 `오늘은 재수가 없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이전에 폭력적인 상황에 노출된 적이 없어 경찰의 무자비한 폭행은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주변 시민들이 팔과 다리를 들어 구급차까지 이동시킨 덕분에 병원에 이송될 수 있었던 장씨는 오른쪽 팔이 골절되고 머리 여러군데에 혹이 났으며 온몸에 타박상을 입은 상태다. 장씨는 쇠고기 협상에 항의해 주말이면 홀로 집회에 참석해왔다고 밝혔으며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의 도움을 받아 자신을 폭행한 경찰을 고소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장씨 폭행에 가담한 전투경찰을 가려내기 위해 언론사에 동영상을 요청하는 등 감찰조사에 착수했다.

Leave a Reply

Logged in as123Logout